본문 바로가기

나경원 “이젠 법원 대신 고위공직자범죄판결처 만들겠다고 할 거냐”

중앙일보 2019.10.24 10:45
조국 전 법무부 장관 배우자 정경심 동양대 교수가 24일 새벽 구속되자, 야권은 “당연한 결과”라고 평가하며 “이제는 조국 전 장관 수사가 이어질 차례”라는 입장을 냈다. 정 교수의 구속은 지난 8월 27일 검찰이 조 전 장관 일가(一家) 의혹 관련 압수수색을 시작한 지 58일 만이다. 정 교수에게 적용된 혐의 11개 중 최소 4개는 조 전 장관도 연루됐다는 의혹이 있다. 
 

야당들, 조국 전 장관 수사 요구

정경심 동양대 교수가 지난 23일 서울중앙지방법원에서 자본시장법 위반(허위신고 및 미공개정보 이용) 등 혐의에 대한 영장실질심사(구속 전 피의자 심문)에 출석하고 있다(왼쪽). 정 교수가 한쪽눈을 안대로 가린채 영장심사를 마치고 법정을 나서고 있다. 중앙일보는 지금껏 정 교수의 얼굴을 모자이크 처리해 왔으나 24일 오전 구속영장이 발부됨에 따라 얼굴을 공개키로 했다. [뉴시스]

정경심 동양대 교수가 지난 23일 서울중앙지방법원에서 자본시장법 위반(허위신고 및 미공개정보 이용) 등 혐의에 대한 영장실질심사(구속 전 피의자 심문)에 출석하고 있다(왼쪽). 정 교수가 한쪽눈을 안대로 가린채 영장심사를 마치고 법정을 나서고 있다. 중앙일보는 지금껏 정 교수의 얼굴을 모자이크 처리해 왔으나 24일 오전 구속영장이 발부됨에 따라 얼굴을 공개키로 했다. [뉴시스]

 
황교안 자유한국당 대표는 이날 오전 국회에서 열린 당 최고위원회의에서 “대통령까지 나서서 집요하게 검찰 수사를 방해했지만, 법원이 결국 검찰 수사의 정당성을 인정한 것”이라고 구속 결정을 평가했다. 이어 “이제라도 문재인 대통령은 명백한 과오를 인정하고 국민 앞에 사죄하는 것이 마땅하다”고 했다.  
자유한국당 황교안 대표가 24일 오전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왼쪽은 나경원 원내대표. [연합뉴스]

자유한국당 황교안 대표가 24일 오전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왼쪽은 나경원 원내대표. [연합뉴스]

 
나경원 한국당 원내대표는 구속을 ‘사필귀정’(事必歸正)이라고 칭하며, “조국 게이트 수사가 이제야 본궤도에 올랐다. 검찰은 눈치 볼 것도, 주저할 것도 없이 몸통인 조국을 수사해야 한다”고 말했다. 정 교수를 향해 “피해자 코스프레가 사법부를 속이지 못했다”, 청와대를 향해 “이젠 법원도 못 믿겠으니 고위공직자범죄판결처(‘고위공직자범죄수사처’의 변용) 만들겠다고 할 것이냐”고 꼬집기도 했다.
 
오신환 바른미래당 원내대표도 이날 당 원내정책회의에서 “‘법적으로 문제없다’던 조 전 장관 해명이 모두 거짓임이 확인됐다. 범죄피의자를 법무부 장관에 앉히고 이를 수사하는 검찰을 정치검찰, 적폐검찰로 낙인 찍은 청와대와 더불어민주당의 후안무치도 명백히 확인됐다”고 말했다. 오 원내대표는 이어 “검찰은 조국 전 장관을 불러 부인 정 교수의 범죄 행위를 어디까지 알고 공모했는지 낱낱이 밝혀야 할 것”이라며 “그것만이 문재인 정권이 뒤집어씌우고 있는 정치검찰 오명을 벗고 명예를 지키는 길”이라고 주장했다.  
 
앞서 각 당 대변인들은 정 교수 구속이 결정된 새벽 0시 20분 직후 논평을 통해 입장을 밝혔다. 김명연 한국당 수석대변인은 “입시 비리와 불법 사모펀드로 대한민국 공정과 경제 질서를 무너뜨린 범죄의 중대성, 컴퓨터 하드디스크 은닉 등 명백한 증거인멸 시도 등을 고려하면 구속 수사는 너무나 당연하다”고 했고, 김정화 바른미래당 대변인도 “‘부정 덩어리의 극치’, 정경심씨에 대해 구속이 이뤄졌다. 수사의 초점은 이제 ‘의혹 덩어리 조국’에 맞춰야 한다”고 했다. 
 
김준영 기자 kim.junyoung@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