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이인영 “정경심 구속 재판부 판단 존중…재판서 진실 밝혀지길”

중앙일보 2019.10.24 10:13
더불어민주당 이인영 원내대표가 24일 국회에서 열린 정책조정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연합뉴스]

더불어민주당 이인영 원내대표가 24일 국회에서 열린 정책조정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연합뉴스]

이인영 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가 24일 조국 전 법무부 장관의 부인 정경심 동양대 교수가 구속된 데 대해 “우리는 재판부의 판단을 존중한다”며 “사법적 절차가 시작된 만큼 재판을 통해 실체적 진실이 밝혀지길 기대한다”고 밝혔다.
 
이 원내대표는 이날 오전 국회에서 열린 정책조정회의에서 이같이 말하며 “민주당은 국민과 함께 겸허한 마음으로 재판을 지켜보겠다”고 덧붙였다.
 
이 원내대표는 전날인 23일 패스트트랙(신속처리안건)으로 지정된 공직선거법과 검찰개혁 법안에 대한 여야 교섭단체 간 협상과 관련해 “합의는 쉽지 않다는 점이 확인됐다”며 “(협상이) 무산된 책임은 자신의 입장을 고집하며 협상장을 나선 한국당에 있다”고 했다.  
 
이어 “민주당은 이제 가보지 않은 길로 나서겠다”며 “형식과 주제를 구애받지 않고 패스트트랙을 함께 추진한 정당과 전면적인 대화를 추지할 것”이라고 밝혔다.
 
그러면서도 “대화와 타협이라는 정치 본연의 역할을 극대화하기 위해선 교섭단체 간 협상도 문을 완전히 닫아 버리지는 않겠다”고 말했다.
 
한국당이 패스트트랙 수사 대상 의원들에게 공천 가산점을 부여하는 방안을 거론한 데 대해선 “차라리 패스트트랙 공천 등급제, 공천 서열화 제도를 도입하시라”면서 “한국당은 노골적으로 사법 체계를 무력화하고 국민과 공권력을 조롱하고 있다”고 비판했다.
 
황교안 한국당 대표가 군 계엄령 선포 논의에 연루됐다는 의혹 제기와 관련해선 “사실 확인 과정에 부분적인 진전이 있었다”며 “조금 더 실체적인 진실을 확인한 후에 국방위원회 차원의 청문회와 감사원 감사 등의 후속 조치를 할 것”이라고 말했다.
 
김은빈 기자 kim.eunbin@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