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사설] 참담하고 위험한 인헌고 일부 교사들의 ‘편향 정치 교육’

중앙일보 2019.10.24 00:16 종합 34면 지면보기
서울 관악구 인헌고 학생들로 구성된 ‘학생수호연합’이 폭로한 이 학교 일부 교사들의 편향 정치 교육의 실상은 충격적이고 참담했다. 전교조 소속 교사들이 수업 중에 “조국 관련 가짜 뉴스를 믿으면 다 개, 돼지” “자한당은 망한다” “이명박·박근혜는 국격을 말할 자격이 없는 사기꾼”이라고 말했다고 한다. 지난 17일 열린 달리기·걷기 어울림 한마당 행사에서는 ‘아베, 자민당 아웃’ ‘역사를 잊은 민족에게 미래는 없다’ 등의 구호와 포스터 게시 등을 강요해 학생들의 반발을 샀다는 주장도 나왔다.
 

현 정부 비판에 “일베, 수구, 또라이” 매도
학생 인권 위해 해당 교사 당장 배제해야

일부 교사들의 이 같은 행위는 학생들의 개인적 존엄과 가치를 짓밟는 것과 마찬가지다. 서울시 학생인권조례는 교육 등에서 차별받지 않을 권리를 보장하고 있다. 특히 양심과 종교의 자유는 물론 집회 및 표현의 자유를 보장하라는 조항에 역행하고 있다. 교사들의 반일(反日) 요구와 조국 전 법무부 장관에 비판적이라는 이유로 ‘일베 회원’ ‘수구’ 등으로 매도하고, “노동 유연성을 말하면 또라이”라고 막말을 하는 것은 최소한의 양식마저 저버린 처사다.
 
오죽했으면 학생들이 실명을 공개하며 학교 측과 교사들의 ‘부당한 가르침’에 대해 반발하는 기자회견을 했겠는가. 학생수호연합을 주도하는 이 학교 3학년과 1학년 학생은 “전교생 500명 중 150여 명이 우리와 뜻을 같이하고 있다. 정치 교사들에 의한 피해 사례가 사흘 만에 50여 건 접수될 정도로 호응이 크다”고 밝혔다.
 
상황이 이런데도 학교 측은 “교육과정의 일환이었다” “사실과 다르다”며 관련 학생들에 대한 징계를 추진하는 등 적반하장의 태도를 보이고 있다. 이러고도 교육자라고 자부할 수 있을지 의심스럽다. 폭언과도 같은 교사들의 정치적 강압 발언으로 침해된 학생들의 인권을 구제하기는커녕 ‘학교와 교사의 명예가 침해됐다’며 언론 보도에는 모르쇠로 일관하는 것이야말로 더욱 무책임하다.
 
학생들의 청원에 따라 서울시교육청은 장학사 20여 명을 보내 특별장학 형태의 조사에 들어갔다. 하지만 시교육청은 “전체 학생을 대상으로 전수조사하고, 자료를 분석하는 데 시간이 걸릴 것으로 예상돼 당장 결론을 내기가 쉽지 않다”고 말했다. 특별장학을 감사로 전환하거나 교사 징계 가능성도 판단하기 이르다는 입장이다. 장학사들마저 조희연 교육감의 눈치를 보고 있다는 비판이 그래서 나온다.
 
교육청과 학교 측은 학생들의 계속된 호소에 귀 기울여 해당 정치교사들을 솎아내고 응분의 조치를 취해야 한다. 교육이라는 이름으로 자행되고 있는 전교조 교사들의 폭거를 더 이상 방치해서는 안 된다. 자아(自我)가 형성되기 시작하는 학생들에게 균형적 사고와 인지 능력을 키워주지는 못할 망정 편향된 정치의식을 강요하는 교육자는 더 이상 현장에 발붙이지 못하게 해야 한다.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