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2019 대한민국 CEO 명예의전당] IT 기반 ‘HIRA 심사평가시스템’ 구축

중앙일보 2019.10.24 00:03 부동산 및 광고특집 3면 지면보기
서비스혁신 부문 건강보험심사평가원 김승택 원장
 
건강보험심사평가원(HIRA, 이하 심평원)의 김승택(사진) 원장이 ‘2019 대한민국 CEO 명예의전당’ 서비스혁신 부문에서 수상했다.
 
심평원은 1979년 진료비심사기관(전국의료보험협의회)으로 첫걸음을 뗀 후, 2000년 7월 1일 성공적인 건강보험제도 정착을 위해 국민의료비 심사·평가기관으로 도약했다. 끊임없는 혁신과 변화 노력으로 현재는 첨단 보건의료 IT 기반의 ‘HIRA 심사평가시스템’을 구축해 국민이 낸 의료비가 제대로 쓰였는지 심사하고, 진료는 적정한지를 평가함으로써 국민의 현명한 의료소비를 돕고 신뢰받는 의료서비스 환경을 구축하고 있다.
 
심평원은 부적절한 진료비용 발생을 막고 국민의 권리를 구제하는 데 앞장선다. 지난해 12월 기준 병원·의원·약국 등 요양기관이 청구한 연간 약 15억 건, 88조1199억원 규모의 진료비에 대해 요양급여비용 심사와 요양급여 적정성 평가를 진행했다. 또한 비급여 진료비 확인 서비스를 통해 국민이 의료기관에서 부담한 비급여 진료비를 법령에서 정한 기준에 맞게 부담했는지를 확인하는데, 과도한 비용일 경우 이를 돌려받을 수 있도록 도와준다. 지난해 약 18억원을 국민에게 돌려주는 성과를 얻었다.
 
김승택 원장은 “심평원은 심사평가, 보장성 강화 등 사회적 책임을 다하기 위해 노력하고 있다”며 “앞으로도 국민 모두에게 포용적 의료서비스를 제공하고 ,사회적 가치를 구현하기 위한 지속적인 혁신과 변화로 건강하고 안전한 의료문화를 가꾸어 가는 데 최선을 다할 것”이라고 소감을 밝혔다.
 
 
중앙일보디자인=김재학 기자 kim.jaihak@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