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leisure&] 코트 같은 다운재킷 … 구스코트 ‘아르테’ 출시

중앙일보 2019.10.24 00:02 1면 지면보기
구스코트 아르테를 입은 네파 광고모델 배우 전지현. 코트의 스타일리시함과 구스다운의 따뜻함을 살린 제품이다. [사진 네파]

구스코트 아르테를 입은 네파 광고모델 배우 전지현. 코트의 스타일리시함과 구스다운의 따뜻함을 살린 제품이다. [사진 네파]

아르테는 새로운 유형의 윈터 아우터다. 코트의 스타일리시함은 살리고 구스 다운의 따뜻함을 더했다는 의미의 구스코트(Goose Coat)를 애칭으로 사용한 데서 짐작할 수 있듯이 일반적인 다운재킷과 달리 부해 보이지 않고 심플하고 슬림해 코트같이 우아하고 단정한 실루엣을 제공한다.
 

네파

네파는 제품 개발에 앞서 구매자의 니즈를 반영하기 위해 서울 및 수도권 거주 25세 이상 55세 이하의 다운재킷 구입 경험이 있는 여성들을 인터뷰했다. 그 결과 많은 코어 타깃 소비자들에게 겨울에도 다양한 TPO에 활용할 수 있는 아우터에 대한 니즈가 있음을 파악했다. 이를 반영해 아웃도어의 기술력은 유지하면서 특별한 날에도 입을 수 있는 세련된 디자인의 다운재킷을 원하는 소비자와 스타일을 위해 코트만을 고수하는 코트 마니아층까지 공략하기 위해 구스코트라는 신개념 제품을 출시했다.
 
아르테 구스코트는 구스 소재로 만든 코트같은 제품으로 퀼팅선이 없어 깔끔하며 포멀한 코트형의 디자인을 갖췄다. 헝가리 구스 다운을 사용해 보온성을 극대화했고, 고어텍스 소재를 적용해 방수와 투습 기능을 갖췄다.
 
여성용에 적용한 높이 4cm의 폭스 퍼도 특징적이다. 아르테 구스코트의 색상에 맞춰 다양한 색상을 적용했으며, 탈부착할 수 있다. 별도의 퍼 머플러로도 활용할 수 있다.
 
연말연시의 중요한 모임과 격식 있는 자리에서도 위화감 없이 착용할 수 있는 것도 차별화된 점이다. 원피스나 정장 위에 스타일링할 수 있다.
 
색상은 소비자들이 코트 구입시 선호하는 색상을 고려했다. 여성용으로는 블랙·베이지·아이보리·그레이시핑크·다크와인·네이비 등 여섯 가지, 남성용으로는 블랙·트루네이비·차콜그레이·멜란지그레이 등 네 가지 색상으로 출시했다. 여성용·남성용 모두 63만원.
 
중앙일보디자인=김승수 기자 kim.seungsoo@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