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英서 시신 39구 실린 트럭 발견…10대 추정 시신도 있었다

중앙일보 2019.10.23 18:53
 영국 잉글랜드 남동부 에식스주의 한 산업단지에서 시신 39구가 담긴 화물 트럭 컨테이너가 발견돼 경찰이 운전자를 체포했다고 BBC가 23일(현지시간) 보도했다.
 

불가리이서 웨일즈 통해 영국 들어와
사인 조사 중, 불법 이민 여부도 수사

 
 이날 오전 1시 40분께 에식스주 그레이스의 워터글레이드 산업단지에서 해당 컨테이너를 발견했다는 신고를 받고 경찰과 구급 대원들이 출동했다. 컨테이너 안에는 10대로 추정되는 한 명과 성인 38명이 숨져 있었다.
 
 
 
 경찰은 북아일랜드 출신의 25세 남성 운전자를 체포해 살인 등의 혐의로 조사 중이다. 컨테이너 현장 주변을 통제하고 산업단지 출입도 막았다.
 
 
 
 
이 트럭은 불가리아에서 출발해 토요일인 지난 19일 웨일스의 홀리헤드를 통해 영국으로 들어왔다고 경찰은 밝혔다. 에식스 경찰 소속 앤드루 마리너 총경은 "많은 사람이 생명을 잃은 매우 비극적인 사건"이라며 "무슨 일이 일어났는지를 규명하는 작업이 진행되고 있는데, 오랜 시간이 걸릴 것"이라고 말했다.
 
 이번에 숨진 이들이 불법으로 영국에 들어오려다 숨진 이민자들일 가능성도 제기되고 있다. 지난 2000년 6월 중국인 이민자 58명이 트럭 컨테이너에서 도버 해협을 건너다 숨진 채 발견된 적이 있다. 네덜란드 출신 트럭 운전자는 이듬해 살인 혐의로 수감 생활을 했다고 BBC가 전했다.
 
 런던=김성탁 특파원 sunty@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