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서해비행ㆍ포위비행ㆍ정례비행…러시아 KADIZ 진입 3가지 코드

중앙일보 2019.10.23 16:57
22일 한국을 포위비행한 러시아의 전략폭격기 Tu-95MS. [사진 일본 방위성]

22일 한국을 포위비행한 러시아의 전략폭격기 Tu-95MS. [사진 일본 방위성]

 
22일 러시아가 6대의 군용기를 동원해 한국방공식별구역(KADIZ)을 5시간 50분 동안 무단진입한 사례는 세가지 측면에서 과거와 다른 양상이다. 사전에 치밀한 계산을 끝낸 뒤 사전에 계획했던 항로를 따라 KADIZ를 넘나들었다는 분석이 군 안팎에서 나오고 있다.
 
방공식별구역은 국제법에서 주권을 인정하는 영공과 다르다. 지난 7월 23일 러시아 공중조기경보통제기의 독도 영공 침범 사건과는 다른 경우다. 러시아 국방부가 22일 저녁 “국제규범을 철저히 준수했다”고 밝힌 근거다. 그럼에도 러시아 군용기는 KADIZ를 넘으며 한국 공군의 응답 요구에 불응했다. 동·서·남해 상공에 그어진 한국 공군의 영향력을 무시하겠다는 태도다. 무엇보다 수도권으로 향하는 서해로 전략폭격기를 보냈다는 점에서 향후 러시아의 집요한 '공중 남하' 예고편이라는 우려가 나온다. 
 
러시아 군용기 6대 KADIZ 진입. 그래픽=박경민 기자 minn@joongang.co.kr

러시아 군용기 6대 KADIZ 진입. 그래픽=박경민 기자 minn@joongang.co.kr

 
◇"태안반도 서방은 처음" = 군 관계자는 23일 “러시아 군용기가 몇 차례 서해로 들어왔지만, 태안반도 서방까지 올라온 적은 이번이 처음”이라고 말했다. 서해로 들어온 러시아 군용기는 핵무기를 장착할 수 있는 전략폭격기 Tu-95MS 2대였다. 김형철 전 공군참모차장은 “Tu-95MS는 항속거리가 1만5000㎞이고, 이 폭격기가 탑재한 Kh-55 공대지 미사일은 사거리가 3000㎞로 장거리 공격 능력을 갖췄다"고 말했다. 러시아가 서울과 수도권을 자국 전략폭격기의 사정권 안에 두고 있음을 말없이 알리고 간 셈이다.
 
서해로 날아오면서 러시아 편대는 KADIZ만 아니라 중국방공식별구역(CADIZ)에도 진입했다. 그러나 중국의 공식 반응은 없었다. 군 관계자는 “중국에서 긴급출격한 전투기가 없었다”고 말했다. 자국의 방공식별구역에 극도로 민감한 반응을 보여왔던 중국이 조용했던 것은 러시아와 중국이 사전 조율했음을 뜻한다. 지난 1월 4일 중국 신화사는 중국 전투기가 동중국해의 CADIZ를 넘어온 외국 군용기에 경고하고 쫓아내는 동영상을 공개한 적도 있다. 김한권 국립외교원 교수는 “동북아에서 미국 영향력을 뚫고 나오고 위해 중국과 러시아가 전략적 제휴를 더욱 단단히 하고 있다는 증거”라고 말했다. 정부 소식통은 “러시아 전략폭격기 편대가 태안반도 서쪽에서 남하했는데 중국을 배려한 것으로 보인다”며 “중국 군용기가 러시아를 자극하지 않기 위해 동해에서 울릉도 너머로 북상하지 않는 것도 비슷한 맥락으로 추정한다”고 말했다.
 
◇한반도 포위 비행 =러시아 전략폭격기 편대는 동해→남해→서해로 들어온 뒤 다시 거꾸로로 되돌아 나갔다. 지도에서 그려보면 알파벳 U자처럼 한국을 포위한 모양이다. 김형철 전 차장은 “포위비행은 작전적으로 큰 의미는 없지만 상대를 위협해 정치적 효과를 거둘 수 있다”고 설명했다. 러시아는 전략폭격기 포위비행을 일본에 여러 차례 써먹었다. 2011년 9월 8일 Tu-95 2대가 일본 열도를 크게 돌아서 비행했다. 러ㆍ일 간 영토분쟁 지역인 쿠릴열도(일본명 북방영토) 부근 상공에서 공중 급유를 받아 14시간을 비행했다. 2013년 3월과 2016년 1월, 2017년 1월, 지난해 2월에도 러시아 전략폭격기 편대가 일본을 훑었다. 권태한 전 주일대사관 무관은 “일본은 러시아 전략폭격기 포위비행 때마다 긴장했다”며 “러시아가 러ㆍ일 관계에서 우위에 서려고 '포위비행 카드'를 꺼낸다는 분석이 일본에서 나왔다”고 말했다.
 
◇앞으로 계속 보낸다 = 러시아의 인테르팍스 통신은 KADIZ 침범을 놓고 러시아 국방부 발표를 빌어 “러시아 공군의 TU-95MS 2대가 동해, 서해, 동중국해 해역의 공해 상공에서 정례비행을 했다”고 보도했다. 그런데 지난 7월 23일 러시아가 중국과 손잡고 KADIZ를 무단진입하고, 독도 영공을 침범했을 때와 표현이 달라졌다. 당시는 '연합 초계비행'이라고 발표했는데 이번엔 '정례비행'이다. 앞으로 계속 오겠다는 뜻이다. 김형철 전 차장은 “정례비행은 매달 또는 분기별로 비슷한 훈련을 하겠다는 의미”라며 “러시아가 분기마다 비슷한 포위 비행을 되풀이할 가능성이 있다”고 말했다. 러시아는 KADIZ 진입으로 한국의 준비 태세를 떠보면서 각종 전파 정보를 수집할 수 있다. 또 전략폭격기 조종사들이 유사시 공격로를 미리 연습하는 효과를 거둔다.
 
이철재 기자 seajay@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

미세먼지 심한 날엔? 먼지알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