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김정은 “南 덜어내라”에 청와대는 "의도 파악이 먼저"

중앙일보 2019.10.23 16:25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금강산관광지구를 현지지도하고 금강산에 설치된 남측 시설 철거를 지시했다고 조선중앙통신이 23일 보도했다. [연합뉴스]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금강산관광지구를 현지지도하고 금강산에 설치된 남측 시설 철거를 지시했다고 조선중앙통신이 23일 보도했다. [연합뉴스]

북한 노동신문과 조선중앙통신 등이 “보기만 해도 기분이 나빠지는 너절한 남측 시설들을 남측의 관계 부문과 합의하여 싹 들어내도록 하라”고 지시했다는 김정은 국무위원장의 발언을 보도한 23일, 청와대는 “발언 의도를 분석하는 게 우선”이라고만 했다.
 
이날 기자들과 만난 청와대 핵심관계자는 김 위원장의 발언에 대한 청와대의 입장을 묻는 말에 “통일부가 공식적으로 낸 입장 외에 청와대가 추가로 낸다든지 할 것은 없다”며 “어떤 입장인지, 향후 계획이 어떤지 전에 명확하게 분석하는 게 먼저”라고 했다. 앞서, 통일부 이상민 대변인은 브리핑에서 “북측의 의도와 구체적 사실관계를 파악하고 있다. 지금으로써는 언론매체 통해 보도된 것이기 때문에 의도와 사실관계 파악이 우선이라고 보고 있다”고 밝힌 바 있다.
 
청와대 핵심 관계자는 이어 “남측과 합의하라”는 김 위원장의 지시에 대해 “협의할 수 있는 부분들은 협의해나갈 수 있겠지만, 어떤 분야에 대해 어떻게 협의할지는 지금 답 하기는 이른 것 같다”라고 말했다. 이번 남북 협의가 남북 간 소통의 계기가 될 수 있다는 기대도 있느냐는 질문에는 “부인하지 않겠다”면서도 “부인하지 않겠다는 것을 ‘그렇다’로 단정 짓는 것은 과도한 해석”이라고 말했다.
 
청와대는 이날 오전 현안점검 회의에서부터 이 이슈를 다뤘다고 한다. 이날 김 위원장의 발언과 관련된 북한 관영 매체의 보도는 문재인 대통령이 국회 시정연설에서 “‘평화 경제’ 기반 구축에 힘쓰겠다. 북한의 호응을 촉구한다”고 한 바로 이튿날 나왔다.
 
김명연 자유한국당 수석대변인은 “문재인 정권의 북한을 향한 교감 없는 일방적인 짝사랑의 여파가 또다시 여실히 드러났다”는 내용의 논평을 냈다.
 
권호 기자 gnomon@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