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나경원 '패트 공천 가산점'에…"조폭논리" "코미디공천" 비난

중앙일보 2019.10.23 12:04
나경원 자유한국당 원내대표가 '패스트트랙 수사'를 받고 있는 의원들에게 공천 가산점을 주겠다고 한 데 대해 여권은 “조폭행위”라고 비난했다.
자유한국당 원내대표 중진의원 회의가 23일 오전 국회에서 열렸다. 나경원 원내대표가 모두발언 하고 있다. 왼쪽부터 원유철 의원, 정용기 정책위의장, 나 원내대표, 이주영 의원. 변선구 기자

자유한국당 원내대표 중진의원 회의가 23일 오전 국회에서 열렸다. 나경원 원내대표가 모두발언 하고 있다. 왼쪽부터 원유철 의원, 정용기 정책위의장, 나 원내대표, 이주영 의원. 변선구 기자

 
앞서 지난 22일 나 원내대표는 비공개 의원총회 등에서 “패스트트랙 수사를 받고 있는 의원들에게 공천 가산점을 주겠다. 황교안 대표도 애당초 그런 의견을 갖고 있다”고 말했다. 지난 4월 선거법 등 패스트트랙 지정 과정에서 국회선진화법 위반 혐의로 검찰에서 수사를 받고 있는 당 소속 의원 60여명에 대해 내년 총선 공천에서 유리한 점수를 주겠다는 취지다.

관련기사

 
여당은 나 원내대표의 이 같은 발언을 강하게 비난했다. 김해영 더불어민주당 최고위원은 23일 오전 최고위원회의에서 “실정법 위반 혐의로 수사대상인 사람들에게 공당 공천에서 혜택을 주겠다는 건 법치국가 원칙을 저버리는 발언”이라며“당의 요구에 따르기만 하면 불법적 행위 해도 된다는 잘못된 인식을 조장한다”고 비판했다. 남인순 최고위원도 “폭력과 무력 행사가 기여로 간주되는 한국당식 공천이 이뤄진다면 한국 정치 역사상 다시 없는 역대급 ‘코미디 공천’일 것”이라고 말했다. 박용진 민주당 의원도 이날 오전 라디오 인터뷰에서 “폭탄을 내무반에 던진 것 같다”며 “한국당을 ‘불법장려당’으로 만들려고 하는 것”이라고 비판했다. 

 
야권에서도 비판이 쏟아졌다. 채이배 바른미래당 의원은 이날 라디오 인터뷰에서 “불법 행위를 저지를 의원들을 오히려 우대해주는 건 법치주의를 완전히 내팽개친 것”이라고 말했다. 윤소하 정의당 원내대표도 이날 라디오에서 “너희들 걱정 말고 들어가라, 뒤는 내가 봐주겠다는 조폭 중에도 상조폭 논리”라고 지적했다.
 
그러나 나 원내대표는 “우리가 왜 범죄 혐의점이 있느냐”고 반박했다. 나 원내대표는 이날 오전 회의 직후 기자들과 만나 “우린 국민의 자유와 권리를 지키기 위해 정치적으로 저항한 것”이라며 “정치 저항에 올바르게 앞장서서 한 분에게 가산점 주는 건 당연하다”고 말했다. 
 
성지원 기자 sung.jiwon@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