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공항 체포’ 김준기 前회장, 호송차량서 바깥 보며 1시간 침묵

중앙일보 2019.10.23 10:17
비서 성추행 및 가사도우미 성폭행 혐의를 받고 있는 김준기 DB그룹 전 회장이 23일 새벽 인천공항을 통해 미국에서 귀국한 직후 체포됐다. [연합뉴스]

비서 성추행 및 가사도우미 성폭행 혐의를 받고 있는 김준기 DB그룹 전 회장이 23일 새벽 인천공항을 통해 미국에서 귀국한 직후 체포됐다. [연합뉴스]

여성 비서를 성추행하고 가사도우미를 성폭행한 혐의로 고소당한 김준기(75) 전 DB그룹 회장이 인천공항에서 체포됨에 따라 본격적인 조사가 진행된다.
경찰 관계자는 "고소인 조사는 어느정도 이뤄진 만큼 피고소인 조사를 본격적으로 할 예정"이라면서 "오늘 중으로 조사를 시작할 예정"이라고 23일 말했다.

 
김 전 회장은 이날 오전 3시47분쯤 경찰관에게 양팔을 붙잡힌 채 공항 입국장으로 나왔다. 수갑을 찬 손목을 천으로 가린 채였다.
공항에서 성폭행 혐의 인정 여부, 귀국이 늦어진 이유에 대한 취재진의 질문을 받은 김 전 회장은 “사회에 물의를 일으킨 점에 대해 정말 죄송스럽고 송구스럽게 생각한다”고 말했다.

특히 성폭행 혐의에 대해서는 "(비서 성추행과 가사도우미 성폭행 모두) 인정하지 않는다"면서 "조사 과정에서 진실을 밝히겠다"고 답했다. 

 
공항서 체포된 김 전 회장은 별다른 말을 하지 않은 채 약 1시간을 이동해 경찰서에 도착한 것으로 알려졌다.
 
2017년 9월 김 전 회장은 자신의 여성 비서를 성추행한 혐의로 고소당했다. 이어 지난해 1월에는 별장에서 일하던 가사도우미가 자신이 성폭행당했다며 김 전 회장을 고소했다.
2017년 7월부터 치료를 이유로 미국으로 나가 있던 김 전 회장은 체류 기간을 계속해서 연장해왔다. 고소를 접수한 경찰은 인터폴(국제형사경찰기구)에 적색 수배를 요청했다. 

 
지난 7월 김 전 회장의 변호인은 언론에 가사도우미와의 성관계는 합의 하에 이뤄졌다고 주장했다. 또한 비서 성추행 혐의에 대해서는 “신체 접촉은 있었으나 강제 추행은 아니었다”고 말했다.

 
남궁민 기자 namgung.min@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