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김정은 "금강산 南시설 들어내라…南 의존했던 선임자들 잘못"

중앙일보 2019.10.23 06:10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 사진은 지난 18일 김 위원장이 함경북도 경성군의 중평남새온실농장과 양묘장 건설장을 시찰했다고 조선중앙통신이 공개한 사진. [연합뉴스]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 사진은 지난 18일 김 위원장이 함경북도 경성군의 중평남새온실농장과 양묘장 건설장을 시찰했다고 조선중앙통신이 공개한 사진. [연합뉴스]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금강산 관광을 남측과 함께 진행한 선임자들의 의존정책이 매우 잘못됐다고 비판하며 남측 시설의 철거를 지시했다고 노동신문이 23일 전했다.
 
노동당 기관지 노동신문은 김 위원장이 금강산 관광지구를 세계적인 관광문화지구로 꾸릴 구상을 안고 현지지도에 나섰다며, 금강산 내 관광시설들을 살펴본 김 위원장이 “건축물들이 민족성이라는 것은 전혀 찾아볼 수 없고 건축미학적으로 심히 낙후할 뿐 아니라 그것마저 관리가 되지 않아 남루하기 그지없다고 말씀하시었다”고 전했다.
 
신문에 따르면 이번 현지지도 대상은 고성항과 해금강호텔, 문화회관, 금강산호텔, 금강산옥류관, 금강펜션타운, 구룡마을, 온천빌리지, 가족호텔, 제2온정각, 고성항회집, 고성항골프장, 고성항출입사무소 등 등 남측에서 건설한 시설과 삼일포와 해금강, 구룡연일대다.
 
[북한 노동신문 캡처]

[북한 노동신문 캡처]

 
김 위원장은 “세계적인 명산인 금강산에 건설장의 가설건물을 방불케 하는 이런 집들을 몇동 꾸려놓고 관광을 하게 한 것은 대단히 잘못됐다”며 “건설 관계자들이 관광 봉사 건물들을 보기에도 민망스럽게 건설해 자연경관에 손해를 주었다”고 지적했다. 
 
이어 “손쉽게 관광지나 내어주고 앉아서 득을 보려고 했던 선임자들의 잘못된 정책으로 금강산이 10여년간 방치돼 흠이 남았다”며 “국력이 여릴 적에 남에게 의존하려 했던 선임자들의 의존정책이 매우 잘못됐다”고 했다.
 
김 위원장은 “보기만 해도 기분이 나빠지는 너절한 남측시설은 남측의 관계부문과 합의해 싹 들어내도록 하고 금강산의 자연경관에 어울리는 현대적인 봉사시설들을 우리 식으로 새로 건설하여야 한다”고 말했다.
 
또 “지금 금강산이 마치 북과 남의 공유물처럼, 북남관계의 상징, 축도처럼 되어 있고 북남관계가 발전하지 않으면 금강산 관광도 하지 못하는 것으로 되어 있는데 이것은 분명히 잘못된 일이고 잘못된 인식”이라고 했다.
 
아울러 “금강산관광지구일대를 금강산과 원산갈마해안관광지구, 마식령스키장이 하나로 연결된 문화관광지구로 세계적인 명승지답게 잘 꾸려야 한다”며 “금강산에 고성항해안관광지구, 비로봉등산관광지구, 해금강해안공원지구, 체육문화지구를 꾸리고 이에 따른 금강산관광지구총개발계획을 3~4단계로 갈라 연차별로, 단계별로 건설하여야 한다”고 말했다.  
 
김 위원장은 “세계적인 관광지로 훌륭히 꾸려진 금강산에 남녘 동포들이 오겠다면 언제든지 환영할 것”이지만 “금강산에 대한 관광사업을 남측을 내세워 하는 일은 바람직하지 않다는 데 대해 우리 사람들이 공통된 인식을 가지는 것이 중요하다”고 강조했다.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금강산 관광지구를 방문해 현지지도를 했다고 북한 노동신문이 23일 전했다.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금강산 관광지구를 방문해 현지지도를 했다고 북한 노동신문이 23일 전했다.

 
김은빈 기자 kim.eunbin@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