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TK가 합의 깼다” “합의와는 별개” 영남권 관문공항 공방

중앙일보 2019.10.23 00:04 종합 20면 지면보기
15일 권영진 대구시장(오른쪽)과 이철우 경북지사가 대구통합공항 최종 이전 후보지 합의 결렬에 대한 입장을 밝히고 있다. [연합뉴스]

15일 권영진 대구시장(오른쪽)과 이철우 경북지사가 대구통합공항 최종 이전 후보지 합의 결렬에 대한 입장을 밝히고 있다. [연합뉴스]

영남권 관문공항 건설을 둘러싸고 PK(부산·울산·경남)와 TK(대구·경북)가 다시 충돌하고 있다. PK는 요즘 “TK의 반대로 국무총리실의 김해 신공항(김해공항 확장안) 검증작업에 진척이 없다”며 “검증작업에서 TK를 빼자”는 목소리를 높이고 있다. 반면 TK는 “예정대로 김해공항 확장안을 추진해야 한다”면서 민간·군용의 대구통합 공항 이전 작업에 속도를 내고 있다.
 

김해공항 확장안 검증 진척 없자
PK “TK 때문…총리 검증서 빼자”
TK “사실관계 오도 안 된다” 반박
내년 총선 앞두고 갈등 증폭 전망

두 지역 간 갈등은 2016년 6월 영남권 신공항으로 김해공항 확장안이 확정된 후 누가 먼저 5개 시·도간 합의를 파기했느냐는 논란으로도 번지고 있다. 지난 10여년간 영남권 하늘길을 두고 진행된 두 지역 간 대립이 재연하는 모양새다.
 
더불어민주당 박재호 의원(부산 남구을)은 21일 국회 국토교통위 국감에서 “TK가 영남권에 제대로 된 신공항을 건설하자는 합의를 파기했다”며 “지금까지 PK는 TK도 수도권 일극 체제의 공동 피해자라는 인식에서 이런 (합의 파기에 대한) 문제를 제기하지 않았다”고 주장했다. 하지만 자유한국당 김상훈 의원(대구 서구)은 이날 국감에서 “박 의원은 TK가 약속을 파기했다고 하지만 사리에 맞지 않는 주장”이라며 “당시 대구공항 존치 결정을 내린 것이고, 김해공항 확장 결정의 후속 조치로 대구통합 공항의 이전·건설을 추진하는 것일 뿐”이라고 반박했다.
 
오거돈 부산시장도 지난 11일 국회 행정안전위 국감에서 의원들의 공항 관련 질문에 “TK가 먼저 합의를 깼다”고 지적했다. 오 시장은 이어 지난 17일 호소문을 내고 “국무총리와 PK 시·도지사의 논의 테이블을 제안한다”며 총리실 검증에서 TK 배제를 요구했다. 하지만 당시 국감에서 윤재옥 한국당 의원(대구 달서을)은 “김해공항 확장안이 확정됐을 때 TK에서 반대한 게 아니기 때문에 사실관계를 오도해선 안 된다”며 “이제 와서 TK가 반대했다고 하는 것은 말이 안 된다”며 오 시장 주장을 반박했다.
 
영남권 신공항 관련, 양측의 갈등은 2016년 6월 외국 전문기관인 ADPi(파리공항공단엔지니어링)가 김해공항 확장안을 발표하면서 일단락되는 듯했다. 2014년 영남권 신공항 입지 선정을 앞두고 양측을 포함한 5개 시·도가 정부의 용역 결과를 수용하겠다고 합의했기 때문이다.
 
그러나 용역 결과 발표 다음 달 대구시는 ‘김해공항 확장안을 수용할 수 없다’는 공식 성명을 발표하고, 대구통합 공항 이전을 추진한다고 밝혔다. 오 시장은 이를 ‘합의 파기’로 보고 있다. 반면 TK는 대구 통합 공항 이전사업이 기존 합의와는 별개 내지 상호보완적 사업이란 입장이라며 합의파기와는 관련이 없다고 주장하고 있다.
 
이러한 논란은 지난 6월 20일 부·울·경과 국토교통부가 김해 신공항 건설계획의 총리실 검정작업 합의 후 검증위원회 구성 등을 놓고 전혀 진척이 없어 확대되고 있다.  PK 측은 TK 측의 반대로 검증이 제대로 이뤄지지 않는 것으로 보고 있다. TK 측은 김해 신공항 검증이 대구통합 공항 이전·건설에 방해가 될 것이란 우려로 검증을 반대하고 있다.
 
이 같은 입장은 PK·TK 지역 국회의원 등 정치권에서도 확인된다. 이 때문에 김해 신공항 건설과 검증 문제가 조기 결론 나지 않으면 내년 총선을 앞두고 두 지역 간 갈등은 더욱 증폭될 전망이다. 전문가들은 “서로 자기 지역에 큰 관문공항을 지으려는 지역 이기주의가 갈등의 원인”이라며 해법을 요구하고 있다. 2026년 개항 예정인 김해 신공항 건설 계획은 지난해 말 기본계획 확정을 앞두고 부·울·경 자치단체의 검증요구로 중단된 상태다.
 
황선윤·김정석 기자 kim.jungseok@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