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시선집중(施善集中)] 전통과 현대, 동양과 서양의 조화를 만나보세요

중앙일보 2019.10.23 00:02 부동산 및 광고특집 2면 지면보기
2019 설화문화전 ‘미시감각: 문양의 집’ 
 

12월 29일까지 아모레퍼시픽 본사
일상의 삶 속 전통 문양 가치 재발견
건축.공간 등 각 분야의 작가 참여

한국 대표 럭셔리 뷰티 브랜드 설화수가 지난 18일 서울 용산 아모레퍼시픽 본사에서 시작한 2019 설화문화전 ‘미시감각: 문양의 집’을 오는 12월 29일까지 이어간다. 설화수는 전통문화와 그 안에 담긴 장인정신을 지켜내고자 다양한 후원활동을 진행하고 있다. 설화문화전은 2003년 전통문화 후원을 위해 발족한 ‘설화문화클럽’을 시작으로 이어오고 있는 설화수의 문화메세나 활동이다. 전통과 현대의 만남을 통해 젊은 세대가 전통을 더 가까이 느끼고 공감할 수 있도록 세대 간 소통을 실현하는 무대다.
 
2019 설화문화전 ‘미시감각: 문양의 집’을 찾는 관람객들은 가장 일상적이고도 근원적인 ‘집’이라는 공간 속의 리빙룸·다이닝룸·베드룸·파우더룸·라이브러리를 둘러보며 동시대 작가들이 새롭게 해석한 전통 문양을 자세히 보고 감각적으로 경험할 수 있다. 리빙룸 사진. [사진 설화수]

2019 설화문화전 ‘미시감각: 문양의 집’을 찾는 관람객들은 가장 일상적이고도 근원적인 ‘집’이라는 공간 속의 리빙룸·다이닝룸·베드룸·파우더룸·라이브러리를 둘러보며 동시대 작가들이 새롭게 해석한 전통 문양을 자세히 보고 감각적으로 경험할 수 있다. 리빙룸 사진. [사진 설화수]

 

전통 문양을 통해 창출할 수 있는 가치 탐구

베드룸. [사진 설화수]

베드룸. [사진 설화수]

2019년 설화문화전은 일상에 스며든 전통 문양에 집중했다. 나비·새·꽃을 주요 소재로 삼아 현대의 일상적 삶에서 전통 문양의 실용적·심미적 가치를 재발견하는 것은 물론 동시대 작가들의 독창적 감각으로 재해석한다.
 
이번 전시는 현대의 일상적 삶에서 전통 문양을 통해 창출할 수 있는 가치가 무엇일지 탐구했다. 관람객들은 가장 일상적이고도 근원적인 ‘집’이라는 공간 속의 ‘리빙룸’ ‘다이닝룸’ ‘베드룸’ ‘파우더룸’ ‘라이브러리’를 둘러보며 동시대 작가들이 새롭게 해석한 전통 문양을 보고 감각적으로 경험할 수 있다. 전시장은 다섯 공간의 기능과 상징체계를 바탕으로 전통 문양을 현대적으로 재해석해 풍경을 감각적으로 재구축했다. ‘미시감각: 문양의 집’에는 건축 분야의 김이홍을 비롯해 공간기획 박성진, 드로잉 강주리, 패브릭 김진진, 인테리어 백종환, 패션 분야의 이다은과 조은애, 영상 최경모 등 8명의 작가가 참여했다.
 
라이브러리(왼쪽) 파우더룸(오른쪽)

라이브러리(왼쪽) 파우더룸(오른쪽)

고미술작품인 ‘호접도10폭병풍’ ‘화조영모도10폭병풍’ ‘서화미술회10인합작도10폭병풍’은 이번 전시의 주제와 소재에 영감을 줬다. 화폭 속의 나비와 꽃, 새 등은 현대미술의 드로잉으로 재현돼 다양한 매체와 장르로 탄생했다. 전통과 현대의 시간을 잇는 이 새로운 문양들이 건축·인테리어·가구·패브릭·패션·영상·그래픽의 장르를 넘나들며 전통과 현대, 동양과 서양의 조화를 선사한다.
 
전통을 현대적으로 재해석한 단아하며 간결한 형태의 아모레퍼시픽 본사 건축과 이번 ‘문양의 집’은 개념적·형태적으로 서로 마주하며 관람객들이 문양에 몰입하고 전통의 현대적 아름다움을 느낄 수 있는 교감의 장소다.
 
설화수 관계자는 “‘미시감각: 문양의 집’의 진정한 가치는 다양한 중첩의 조화 그리고 그것들이 연출하는 의외성을 다양한 감각적 스케일로 맞이하는 데 있다”면서 “새롭게 탄생한 전통 문양을 만나고 경험하는 가운데 전통문화를 재조명하는 것은 물론 세대 간의 공감과 교류를 통해 전통문화가 창의적으로 전승될 것을 기대한다”라고 말했다.
 

설화수 고유의 문화메세나 활동

설화문화전은 한국 문화의 가치를 현대적으로 재해석함으로써 한국의 미를 세계에  알리려는 설화수 고유의 문화메세나 활동이다. 전통문화를 통해 한국적인 아름다움을 꽃피운 설화수는 브랜드 철학인 ‘조화와 균형’에 대한 재해석을 통해 전통과 현대의 의미와 가치를 여러 세대와 공감하려는 노력을 하고 있다. 그 일환으로 전통을 지켜내며 아름다움을 이어온 장인정신에 주목했다. 설화수는 아름다움을 세대 간에 이어가는 방법은 문화와 예술이라는 답을 얻고 전통과 현대의 상생의 자리로 ‘설화문화전’을 탄생시켰다.
 
2006년 설화문화의 밤으로 시작된 설화문화전은 지난해까지 매년 1회씩 진행됐다. 그간 단순한 전통문화 전시에 그치지 않고, 이를 현대적 맥락으로 재해석하면서 전통과 현대의 조화로움을 다양한 시각으로 그려냈다는 평을 듣고 있다.
 
글로벌 럭셔리 리더 브랜드로서의 사회적 소명을 실천하는 설화수는 2017년에 ‘Beauty from Your Culture’ 캠페인을 시작했다. 한정판 제품을 출시해 판매수익금 일부를 문화 유산 보전 활동을 위해 기부한다. 이번 설화문화전에서 아트판매 수익금 등을 통해 발생한 기부금도 한국문화재재단의 선정을 거쳐 중요 무형문화재에 전액 기부한다.
 
 
중앙일보디자인=김승수 기자 kim.seungsoo@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