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방일 이낙연 "50년 불행한 역사로 1500년 우호 훼손하겠는가"

중앙일보 2019.10.22 18:15
이낙연 국무총리가 나루히토(德仁) 일왕의 즉위를 알리는 행사에 참석하기 위해 22일 오후 일본 도쿄(東京) 소재 고쿄(皇居)의 규덴(宮殿)에 도착해 이동하고 있다. [연합뉴스]

이낙연 국무총리가 나루히토(德仁) 일왕의 즉위를 알리는 행사에 참석하기 위해 22일 오후 일본 도쿄(東京) 소재 고쿄(皇居)의 규덴(宮殿)에 도착해 이동하고 있다. [연합뉴스]

이낙연 국무총리가 22일 일본 도쿄에서 열린 나루히토(德仁) 일왕(일본에선 천황)의 즉위식에 정부 대표로 참석했다. 한·일관계 경색 국면에서 일본 최대의 국가적 행사에 이 총리가 자리해 한·일관계를 발전시키겠다는 정부 의지를 표명했다.  
미국에선 일레인 차오 교통부 장관이 참석했다. 이와 비교해 이 총리가 참석한 것은 정부가 그만큼 일본에 성의를 보인다는 것으로 해석할 수 있는 대목이다. 문재인 대통령은 앞서 외교 경로를 통해 나루히토 일왕에게 즉위를 축하하는 취지의 친서를 보냈다. 아베 신조(安倍晋三) 총리에게 보내는 친서와 별개로 일왕에게도 친서를 보낸 것이다. 이 총리는 이날 저녁 궁중 연회에서 나루히토 일왕에게 “문 대통령께서 천황 즉위를 축하하는 축하 친서를 보내셨다”고 직접 소개했다. 이어 “레이와(令和)의 새로운 시대에 일본 국민이 더욱 행복해지기를 기원한다”고 말했다고 총리실 관계자가 전했다.   

이 총리 일왕 즉위식 참석, 미국은 장관 보내
문재인 대통령, 나루히토 일왕에게 친서

 이 총리는 이날 오전 8시30분 공군 1호기를 타고 도쿄 하네다 공항에 도착했다. 거센 비바람 속에 이 총리가 1호기 계단을 내려오다가 들고 있던 우산이 뒤집어지기도 했다. 사토 히데오 일본 외무성 접견대사가 이 총리를 맞이했다. 일본 NHK 방송은 이 총리의 도착 소식을 전하며 “문 대통령의 메시지를 들고 온 것으로 보인다”고 비중 있게 보도했다. 이 총리는 이어 연미복(서양 예복) 차림으로 오후 1시 도쿄 왕궁(고쿄)에서 거행된 일왕 즉위식에 남관표 주일 대사와 함께 참석했다. 이 총리는 찰스 영국 왕세자, 왕치산 중국 부주석, 아웅산 수치 미얀마 국가고문 등 174개국에서 온 400여 명의 외국 축하 사절들과 즉위식을 지켜봤다. 아베 총리도 즉위식에 참석했지만, 내외빈 구역이 나뉘어 있어 이 총리가 아베 총리를 따로 만나지는 않았다고 남 대사가 전했다. 
이낙연 국무총리가 22일 오후 일본 도쿄 신주쿠(新宿) 신오쿠보(新大久保)역을 방문해 2001년 전철 선로에 떨어진 일본인 승객을 구하다 숨진 '고(故) 이수현 의인 추모비'를 찾아 묵념하고 있다.[연합뉴스]

이낙연 국무총리가 22일 오후 일본 도쿄 신주쿠(新宿) 신오쿠보(新大久保)역을 방문해 2001년 전철 선로에 떨어진 일본인 승객을 구하다 숨진 '고(故) 이수현 의인 추모비'를 찾아 묵념하고 있다.[연합뉴스]

이 총리는 즉위식 이후엔 도쿄 신주쿠 신오쿠보 지하철역으로 향했다. 지난 2001년 전철 선로에 떨어진 일본인을 구하다 숨진 의인 고(故) 이수현씨를 기리기 위해서다. 당시 이씨의 희생이 양국에 크게 보도된 후 그는 한·일 우호의 상징적 인물로 자리매김했다. 이 총리는 지하철역 한 켠에 마련된 추모비에 묵념한 뒤 “한·일은 길게 보면 1500년의 교류 역사가 있는데 김대중 전 대통령 말씀처럼 50년이 채 되지 않는 불행한 역사 때문에 1500년의 우호·협력 역사를 훼손해서야 되겠느냐”며 “(한·일) 국경을 생각해 몸을 던진 것이 아니라 인간애를 보여준 이수현 의인을 다시 돌아봐야 한다”고 말했다. 신오쿠보역을 나온 이 총리는 인근 한인타운을 찾아 재일 교포들이 운영하는 상점을 둘러봤다. 이때 한인과 일본인들 수십여 명이 이 총리를 에워싸며 사진을 찍었다. 일본 현지 언론매체의 취재 열기도 뜨거웠다. 

이낙연 국무총리가 22일 오후 도쿄 신주쿠(新宿) 신오쿠보(新大久保)역 인근 재일교포 상가를 방문해 음식을 맛보고 있다.[연합뉴스]

이낙연 국무총리가 22일 오후 도쿄 신주쿠(新宿) 신오쿠보(新大久保)역 인근 재일교포 상가를 방문해 음식을 맛보고 있다.[연합뉴스]

이낙연 국무총리가 22일 오후 도쿄 신주쿠(新宿) 신오쿠보(新大久保)역 인근 한인 상가를 방문해 재일 동포들이 운영하는 상점을 둘러본 후 교민 및 일본시민들과 인사하고 있다. [연합뉴스]

이낙연 국무총리가 22일 오후 도쿄 신주쿠(新宿) 신오쿠보(新大久保)역 인근 한인 상가를 방문해 재일 동포들이 운영하는 상점을 둘러본 후 교민 및 일본시민들과 인사하고 있다. [연합뉴스]

이 총리는 저녁엔 도쿄 왕궁에서 나루히토 일왕 내외가 개최한 궁정 연회에도 참석했다. 
이 총리는 방일 이틀째인 23일 일본 정·재계 주요 인사들과 회동하고, 일본 시민들과 소통 행보를 이어간다. 외양은 경축사절 대표지만, 이번 방일이 한·일 관계 개선에 방점이 찍힌 만큼 짧게는 20분 단위로 움직이며 총 8개의 일정을 소화한다. 중량감 있는 일본 정계 인사와의 회동도 계속 조율 중인 것으로 전해졌다.  
 
총리실 관계자는 “이번 방일에서 강제징용 문제 등 현안을 구체적으로 논의하기는 힘들다”며 “이 총리와 아베 총리 고위급에서 양국의 미래지향적 방향에 공감대를 형성하면 이에 따라 한·일관계가 움직이는 여지가 생길 것”이라고 말했다.
이 총리도 이날 출국 전 서울공항에서 나가미네 야스마사(長嶺安政) 주한 일본 대사와 환담하며 “이번 단 한 번 방문으로 모든 게 해결되리라 기대하지는 않지만, 한 발짝 나아가는 계기가 될 것이라 본다”고 밝혔다. 현재 양국 갈등이 한 번에 풀기 어려운 상황임을 시사하면서도, 한·일관계를 전환하는 계기가 되도록 노력하겠다는 의지를 내비친 것으로 풀이된다.
 
도쿄=백민정 기자 baek.minjeong@joon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