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이낙연 “한 번 방문에 해결 기대 않지만 한 발짝 나아가는 계기”

중앙일보 2019.10.22 10:40
나루히토(德仁) 일왕 즉위식 참석차 일본을 방문하는 이낙연 국무총리가 22일 경기 성남시 서울공항을 통해 출국하고 있다. [뉴스1]

나루히토(德仁) 일왕 즉위식 참석차 일본을 방문하는 이낙연 국무총리가 22일 경기 성남시 서울공항을 통해 출국하고 있다. [뉴스1]

나루히토(德仁) 일왕 즉위식 참석차 22일 방일한 이낙연 국무총리가 “이번 단 한 번 방문으로 모든 게 해결되리라 기대하지는 않지만, 한 발짝 나아가는 계기가 될 것이라 본다”고 말했다.  
이 총리는 이날 오전 6시 경기도 성남 서울공항에서 나가미네 야스마사(長嶺安政) 주한 일본 대사와 환담하며 이같이 말했다고 정운현 총리실 비서실장이 전했다. 한·일관계 경색 국면에서 이 총리가 일본을 방문하며 밝힌 첫 일성인 셈이다.    

공군1호기 타고 오전 일본 도착
일본언론, 이 총리 소식 비중있게 보도

이 총리는 “단 한 번 방문으로 모든 게 해결되리라 기대하지는 않는다”는 언급에서 현재 양국 갈등이 한번에 풀기 어려운 상황임을 시사했다. 그렇지만 이번 방문을 통해 한·일관계를 전환시키는 계기가 되도록 노력하겠다는 의지를 내비쳤다.  
나가미네 대사는 “이 총리께서 천황 즉위식에 방문해 주셔서 감사하다”며 “일본에 가셔서 여러 인사들과 교류하며 좋은 성과를 얻길 기대한다”고 인사했다. 이 총리도 “30년 전 상왕(아키히토 전 일왕) 즉위식 특파원으로 취재했고, 이번에는 정부 대표로 참석하게 됐다”며 “귀중한 인연이라 생각한다”고 화답했다. 이어 “즉위식을 갖는 천황께서 한국에 관심을 갖고 계신 것으로 생각된다”며 “한·일관계가 조화롭고 성숙한 관계가 되길 기원한다”고 덧붙였다. 또 “양국 관계에 여러 어려운 문제가 있지만 두 나라가 지혜를 가지고 잘 관리해 가길 바란다”고 강조했다.
이 총리의 설명처럼 이번 일왕 즉위식은 그에겐 남다르다. 이 총리는 1990년 11월 동아일보 도쿄 특파원 시절 아키히토(明仁) 전 일왕의 즉위식을 취재했다. 29년이 흘러 이 총리는 국무총리가 됐고, 이번 나루히토 일왕 즉위식에 한국 정부 대표로 참석하게 됐다. 외국인 신분으로, 한 번 경험하기도 힘든 일왕 즉위식을 2대(代)에 걸쳐 현장에서 지켜보게 된 셈이다.  
이낙연 국무총리가 22~24일 나루히토(德仁) 일왕 즉위식 참석을 위해 22일 대통령 전용기로 일본 하네다 공항에 도착해 돌풍에 뒤집어진 우산을 들고 트랩을 내려오고 있다.[연합뉴스]

이낙연 국무총리가 22~24일 나루히토(德仁) 일왕 즉위식 참석을 위해 22일 대통령 전용기로 일본 하네다 공항에 도착해 돌풍에 뒤집어진 우산을 들고 트랩을 내려오고 있다.[연합뉴스]

이낙연 국무총리가 22일 일본 하네다공항에 도착하고 있다. [뉴스1]

이낙연 국무총리가 22일 일본 하네다공항에 도착하고 있다. [뉴스1]

앞서 이 총리는 이날 문재인 대통령이 내준 공군 1호기를 타고 오전 8시30분 일본 도쿄 하네다 공항에 도착했다. 지금의 한·일관계를 보여주듯 바람이 불고 굵은 비가 내리는 궂은 날씨였다. 이 총리가 1호기 계단을 내려올 때 거센 비바람에 우산이 뒤집어지기도 했다. 사토 히데오 외무성 접견대사가 공항에 나와 이 총리를 맞이했다. 일본 NHK방송은 이 총리의 도착 소식을 전하며 “문 대통령의 메시지를 들고 온 것으로 보인다”고 보도했다. 이 총리는 곧바로 숙소인 뉴오타니 호텔로 이동해 조세영 외교부 1차관 등과 조찬을 하며 업무협의를 했다. 이어 휴식을 취한 뒤 연미복으로 갈아입고 오후 1시 도쿄 왕궁(고쿄)에서 거행되는 일왕 즉위식에 남관표 주일 대사와 참석했다. 이 총리는 찰스 영국 왕세자, 왕치산 중국 부주석, 아웅산 수지 미얀마 국가고문 등 174개국에서 온 400여 명의 외국 축하 사절들과 일왕 즉위식을 지켜봤다. 아베 신조(安倍晋三) 일본 총리도 즉위식에 참석했지만, 내외빈 구역이 나뉘어 있어 이 총리가 별도로 아베 총리를 만나진 못했을 것으로 보인다. 
이 총리는 즉위식 참석을 마친 뒤 2001년 전철 선로에 떨어진 일본인을 구하다 숨진 의인 고(故) 이수현씨를 기리기 위해 사고 현장인 도쿄 신주쿠(新宿) 신오쿠보(新大久保) 지하철역을 방문한다. 이후 신오쿠보역 근처에 있는 한인타운을 찾아 재일 동포들이 운영하는 상점을 둘러보고 한일 갈등 이후 상인들의 애로사항도 청취할 계획이다. 
 
도쿄=백민정 기자 baek.minjeong@joon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