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쌍방울, 비비안 품나

중앙일보 2019.10.22 00:03 경제 4면 지면보기
토종 속옷 브랜드가 한솥밥을 먹을 가능성이 커졌다. 속옷 브랜드 ‘트라이’로 유명한 쌍방울이 여성 속옷 브랜드 ‘비비안’으로 유명한 남영비비안을 인수할 확률이 높아졌기 때문이다.
 

경영권 인수 우선협상대상자로
토종 속옷 브랜드 합칠 가능성

남영비비안은 21일 금융감독원 공시를 통해 지분 매각 우선협상대상자로 쌍방울·광림컨소시엄을 선정했다고 밝혔다. 쌍방울 역시 같은 날 “매각주간사(라자드코리아)로부터 우선협상 대상자로 선정됐음을 통보받았다”고 공시했다. 이번 협상은 남석우 남영비비안 회장(23.80%) 등 특수관계인이 보유한 지분(75.88%)을 쌍방울·광림컨소시엄에 매각하는 내용이다. 양사는 다음달 15일 주식매매계약(SPA) 체결을 목표로 막바지 협상에 돌입했다.
 
남영비비안은 62년의 역사를 지닌 한국 토종 여성 란제리 브랜드다. 오랜 전통을 자랑하는 남영비비안이 사업을 매각하는 건 속옷업계 경쟁 심화로 수익성이 악화해서다. 남영비비안은 사업보고서에서 “노동집약적인 섬유·봉제산업의 특성상 생산 비용이 증가하고 있다”며 “다품종·소량 생산에 따라 수익 창출 요소를 찾는 데 어려움이 있다”고 밝혔다.  
 
남영비비안은 지난해 매출액 2061억원을 기록했지만 39억원의 영업손실을 냈다. 2017년부터 강도 높은 구조조정을 단행했지만 실적 반등에 실패했다. 남영비비안의 수익성이 악화한 건 유니클로·자라·H&M·망고 등 생산·제조, 유통·판매까지 의류 생산 전 과정을 담당하는 해외 스파(SPA) 브랜드가 저렴한 가격을 무기로 속옷 시장을 공략하면서다.
 
쌍방울과 함께 남영비비안을 인수하기 위해서 컨소시엄에 참여한 광림은 크레인·특장차를 만드는 업체다. 1993년 코스닥에 상장했다. 현재 쌍방울 지분 18%를 보유한 최대주주다.
 
문희철 기자 reporter@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