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중앙의료원 '뇌사' 환자 수술 의혹에…"감사원에 감사 청구"

중앙일보 2019.10.22 00:02
국립중앙의료원 전경. [연합뉴스]

국립중앙의료원 전경. [연합뉴스]

자유한국당 김순례 의원이 최근 불거진 국립중앙의료원 내 무리한 뇌 수술 의혹과 관련해 감사원 감사를 청구하겠다고 밝혔다. 주무 부처인 보건복지부와 해당 기관인 중앙의료원의 자체 조사를 믿기 어렵다는 이유에서다.
 

'노숙인 등 환자 38명 무리한 뇌수술' 의사에
김순례 의원, 국감장서 직접 감사 청구 언급
"복지부와 중앙의료원서 제대로 조사 어려워"

김순례 의원은 21일 열린 국회 보건복지위원회 국정감사에서 중앙의료원 신경외과 A 의사의 무리한 뇌 수술 의혹을 재차 지적했다. 김 의원은 지난 8일 중앙의료원 국감에서 "두개골 수술과 환자 사망이 유독 한 명의 의사(A의사를 지칭)에게 수십건 발생했다"고 문제점을 제기한 바 있다.
국립중앙의료원 신경외과 A 의사가 2016년 본인 SNS 계정에 올렸던 환자 뇌 수술 부위 사진. [자료 김순례 의원실]

국립중앙의료원 신경외과 A 의사가 2016년 본인 SNS 계정에 올렸던 환자 뇌 수술 부위 사진. [자료 김순례 의원실]

관련기사

김 의원실 자료에 따르면 A 의사는 2015~2018년 노숙인ㆍ무연고자 등 환자 38명에게 무리하게 뇌 수술을 했는데, 이 중 22명은 뇌사(腦死)였거나 뇌사 상태에 가까웠다. 환자 28명은 수술 후 3일을 넘기지 못하고 숨졌다. 17명은 보통 뇌 수술 후에 하는 CT(컴퓨터단층촬영)를 찍지 않았다. 5명은 1시간 내로 수술이 마무리됐고 1~2시간도 12명에 달했다. 그 이후 "혈관 조영제가 안 들어가는 뇌사 상태 환자도 수술했다"라거나 "주변에서 말려도 ‘너가 책임 질 거냐’ 식으로 수술을 강행했다"는 관계자들의 증언이 이어졌다.
 
이날 국감에서 김순례 의원은 정기현 국립중앙의료원장이 제대로 대응하지 않았다며 강하게 질책했다. 김 의원은 "정기현 원장이 사건의 심각성도 모르고 (언론 보도에) 잘못된 내용이 많다고 이야기했다. 또한 5월 이미 한 의료협회장이 (정 원장에) 직접 문제를 제기했고, 의원실도 한 달 넘게 문제를 제기했는데 수개월간 아무 조치도 하지 않았다"고 주장했다. 이에 대해 정 원장은 "오해다. 언론을 통해 (사실을) 알고 있었다"고 해명했다.
자유한국당 김순례 의원이 8일 열린 국회 보건복지위원회 국감에서 정기현 국립중앙의료원장에게 질의하고 있다. [연합뉴스]

자유한국당 김순례 의원이 8일 열린 국회 보건복지위원회 국감에서 정기현 국립중앙의료원장에게 질의하고 있다. [연합뉴스]

그러면서 상급 기관인 복지부도 문제 해결에 빨리 나서지 않는다고 주장했다. 김 의원은 "복지부도 뒤늦게 (사실) 확인하고 대한의사협회에 10일 자문 요청한 사실을 확인했다. 뇌 수술 사건을 문제 제기한 공익 신고 내용이 복지부에서만 한 달 넘게 지체됐다"고 밝혔다.

 
이에 따라 김순례 의원은 철저한 진상 조사를 위해 독립적인 감사원 감사가 필요하다고 했다. 김 의원은 "중앙의료원 차원에서 추천받은 외부 전문가 3인이 조사를 진행할 사항은 아니라고 생각한다. 복지부도 이미 많은 시간이 지났고 제대로 조사하기 어렵다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그 후에 "중앙의료원 무리한 뇌 수술과 비윤리적 의료행위에 대해서 감사원 감사를 청구한다”고 김세연 국회 보건복지위원장에게 요청했다. 이에 대해 김 위원장은 "(여야) 간사 간 협의 대상으로 해주길 바란다"고 답했다.

정종훈 기자 sakehoon@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