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법무차관 “정경심 영장 청구, 언론 보고 알았다”

중앙일보 2019.10.21 19:51
김오수 법무부차관이 21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법제사법위원회의 법무부, 법제처 등에 대한 국정감사에서 오신환 바른미래당 의원 질의에 답변하고 있다. [뉴스1]

김오수 법무부차관이 21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법제사법위원회의 법무부, 법제처 등에 대한 국정감사에서 오신환 바른미래당 의원 질의에 답변하고 있다. [뉴스1]

김오수 법무부 차관은 21일 조국 전 법무부 장관의 부인 정경심 동양대 교수에 대한 구속영장 청구와 관련해 “일체 보고받지 않았다”고 말했다.

 
김 차관은 국회에서 열린 법제사법위원회의 종합감사에 출석해 “검찰에 (조 전 장관 사건에 대해) 보고하지 말라고 말했다”면서 이같이 밝혔다.
 
‘이성윤 검찰국장에게도 보고하지 않았느냐’는 대안신당 박지원 의원의 질의에 김 차관은 “보고받지 않았다”고 답했다. 그러면서 “저희도 언론을 보고 알았다”고 덧붙였다.
 
그는 또 ‘문재인 대통령이 지난 16일 법무차관과 검찰국장을 불렀을 때 조 전 장관 수사에 관해 이야기를 했느냐’는 질의에 “하나도 언급한 적이 없다”고 답했다.
 
그러자 박지원 의원은 “이하부정관(李下不整冠, 오얏나무 밑에서 관을 고쳐 쓰지 말라)이라고 했다”며 “이럴 때 차관과 국장을 부른 것에 대해 야당과 국민들이 의심할 수 있다”고 말했다.
 
장제원 자유한국당 의원이 “박근혜 전 대통령때 장관, 청와대 수석, 국정원장 중 피의사실 공표 안 한 분 있나. 심야수사 별건 수사 안 한 분이 있나. 정식으로 국가차원에서 사과해야 한다”고 말하자, 김 차관은 “검토해보겠다” 답했다.
 
배재성 기자 hongdoya@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