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기생충' 미국서도 흥행…"올해 극장당 오프닝 수입 최고 기록"

중앙일보 2019.10.21 16:21
한국 영화 최초로 칸 영화제 '황금종려상'을 받은 봉준호 감독의 영화 '기생충'은 갈수록 심화되고 있는 빈부격차 현상을 블랙 코미디로 풀어냈다. [사진 바른손이앤에이]

한국 영화 최초로 칸 영화제 '황금종려상'을 받은 봉준호 감독의 영화 '기생충'은 갈수록 심화되고 있는 빈부격차 현상을 블랙 코미디로 풀어냈다. [사진 바른손이앤에이]

한국 영화 최초로 칸 영화제 '황금종려상'을 받은 봉준호 감독의 영화 '기생충'이 미국에서 전체 흥행수입 11위에 오르는 등 흥행 성과를 내고 있다.
 
21일 CJ엔터테인먼트와 박스오피스 모조에 따르면 지난 11일(현지시간) 미국에서 개봉한 '기생충'은 2주차에 개봉관이 10배로 늘어났고 전체 흥행수입은 11위로 상승했다.
 
개봉 첫 주 '기생충'은 뉴욕 IFC센터, 로스앤젤레스 랜드마크, 아크라이트 할리우드 등 3곳에서 상영됐다. 뉴욕 극장에서는 표가 매진됐다.
 
그로부터 일주일 후인 지난 18~20일에는 상영관이 33개로 늘었다. 현재 뉴욕·로스앤젤레스·보스턴·시카고·워싱턴DC·샌프란시스코 등에서 상영 중이다.
 
'기생충'은 개봉 이후 지금까지 총 182만1976달러(약 21억3972만원)의 수익을 올렸다.
 
개봉한 첫 주말엔 38만4216달러(약 4억5000여만원)를 벌어들여 극장당 12만872달러(약 1억5000만원) 수익을 냈다.
 
이는 올해 미국 극장당 오프닝 수입 중 최고 기록으로 지난 주말 북미 박스오피스 1위를 차지한 '말레피센트 2'는 극장당 수입이 9499달러였다.
 
흥행 성적이 좋아 상영관은 더 늘어날 것으로 전망된다.
 
'기생충'의 이같은 흥행은 내년 2월 열리는 제92회 아카데미(오스카)시상식 수상으로 이어질지 주목된다.
 
봉 감독은 현지 언론과 인터뷰에서 기자가 "지난 20년 동안 한국 영화는 큰 발전에도 오스카 후보에 오르지 못했다"고 말하자 "별일 아니다. 오스카는 국제적인 영화제가 아니라 지역 시상식이니까"라고 답했다.
 
정은혜 기자 jeong.eunhye1@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