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유승민 "12월 정기국회 마무리 후 창당…황교안 만남은 아직"

중앙일보 2019.10.21 13:51
유승민 바른미래당 '변화와 혁신을 위한 비상행동' 대표. [뉴스1]

유승민 바른미래당 '변화와 혁신을 위한 비상행동' 대표. [뉴스1]

바른미래당 비당권파 모임 '변화와 혁신을 위한 행동(변혁)'의 대표 유승민 의원이 21일 "12월 정기국회까지는 마무리하고 그 이후에 우리의 결심을 행동에 옮기는 스케줄을 생각하고 있다"고 말했다.  
 
유 의원은 이날 국회 의원회관에서 탈당 시기와 신당 창당 등 향후 행보를 묻는 기자들의 질문에 "내년도 예산과 패스트트랙(신속처리안건) 관련 법안을 처리하고 결심을 행동으로 옮기겠다"고 밝혔다.
 
이는 최대한 탈당을 미뤄 바른미래당의 원내 교섭단체 지위를 유지하고 고위공직자범죄수사처(공수처)법 통과를 저지하는 데 총력을 기울인 후, 연말 법안 처리의 윤곽이 드러나게 되면 신당을 창당하겠다는 뜻으로 해석된다.
 
유 의원은 공수처법 의결 후 선거법 처리 방식에 대해 "변혁의 다수 의원은 선거법은 아직 합의가 안 됐고, 패스트트랙은 날치기한 것이어서 도저히 찬성할 수 없다는 반대의 뜻이 분명하다"며 "공수처법도, 권력의 도구가 되는 공수처는 절대 찬성할 수 없다"고 못박았다.
 
변혁 내부에 이견이 없냐는 질문에 대해서는 "합의를 최대공약수로 만들어가는 중이라서 다른 생각을 가진 의원은 없다고 생각한다"고 답했다.
 
유 의원은 '12월 신당 창당 전 자유한국당 황교안 대표와 논의할 것이냐'는 질문에는 "아직 정해진 것은 없다"고 구체적인 언급을 피했다. '안철수 전 의원과는 연락이 안 되느냐'는 질문에는 "그렇다. 더 새로운 얘기는 없다"고 답했다.
 
한편 손학규 바른미래당 대표는 이날 "유 의원이 탈당을 4월부터 생각했고 12월에 실행할 것이라고 했는데 이런 위선이 어딨나"라며 "스스로 원칙주의자라 자부하지만 원칙없는 전형적인 기회주의자의 모습을 보여주고 있다"고 강도 높게 비판한 바 있다.
 
권혜림 기자 kwon.hyerim@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