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이용주 “리얼돌 가져온 것 부적절…신중하지 못했다” 사과

중앙일보 2019.10.21 11:40
이용주 무소속 의원. [뉴시스]

이용주 무소속 의원. [뉴시스]

 
이용주 무소속 의원이 지난주 국회 국정감사장에 ‘리얼돌’을 가져와 물의를 빚은 데 대해 “신중하지 못한 행동이었다”며 사과했다.
 
이 의원은 21일 산업통상자원중소벤처기업위원회 중소벤처기업부 종합감사에서 “국감에서 리얼돌 관련 논란이 인 것에 대해 죄송하다는 말씀을 먼저 드린다”고 이같이 말했다.
 
이어 “질의의 본래 의도는 현행법상 (리얼돌을) 규제할 법률 부처가 없다는 것이고 규제조치가 필요하다는 점”이라며 “이를 고려해도 국감장에서 리얼돌을 직접 내보인 것은 부적절한 행동이었다”고 밝혔다.
 
또한 “이는 전적으로 나의 책임이며 보좌진과 무관하다”며 “모든 게 제 불찰과 신중하지 못했던 결과이고 심려 끼쳐서 죄송하다”고 재차 사과했다.
 
앞서 이 의원은 지난 18일 산업통상자원부에 대한 국정감사에서 성인용품인 리얼돌을 보여주며 질의했다.  
 
이후 국회 노동자들의 여성 페미니스트 모임 등 단체는 성명을 통해 “리얼돌을 신성한 국정감사장에 가지고 와 국회의 품위를 떨어트린 이용주 의원에게 책임을 묻고 이 같은 일이 재발하지 않도록 방안을 마련하라”고 주장했다.
 
박광수 기자 park.kwangsoo@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