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손학규 “유승민, 박근혜 때도 배신하더니…전형적 기회주의자”

중앙일보 2019.10.21 10:37
바른미래당 손학규 대표가 21일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연합뉴스]

바른미래당 손학규 대표가 21일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연합뉴스]

손학규 바른미래당 대표가 21일 당내 비당권파 ‘변화와 혁신을 위한 비상행동회의’를 이끄는 유승민 의원을 겨냥해 “나가겠다고 하면 빨리 나가라”며 “자기가 만든 당을 풍비박산으로 만들고 완전히 깨진 뒤에 나갈 생각하지 말라”고 말했다.
 
손 대표는 이날 오전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오늘 아침 유 대표의 신문 인터뷰를 보고 경악을 금치 못했다”며 이같이 밝혔다.  
 
앞서 유 의원은 이날 조선일보와의 인터뷰에서 “여권이 추진하는 선거법 개정안과 공수처 법안에 반대한다”며 “이 법안을 막아내는 소명을 다한 뒤 12월 초 탈당과 신당 창당에 나서겠다”고 밝혔다.
 
이에 대해 손 대표는 “유 의원이 탈당을 4월부터 생각했고 12월에 실행할 것이라고 했는데 이런 위선이 어딨나”라며 “ 스스로 원칙주의자라 자부하지만 원칙없는 전형적인 기회주의자의 모습을 보여주고 있다”고 비판했다.
 
이어 “유 의원은 그동안 계파정치와 분열정치를 앞세웠고 진보를 배제하고 호남을 배제한 수구보수 정치인”이라며 “박근혜 전 대통령의 비서실장을 하다가 결국 박 전 대통령을 배신했고 오직 자신이 주인이 된다는 생각밖에 없었다”고 말했다.
 
또 “유 의원이 말하는 젊은이들은 우리가 흔히 얘기하는 ‘똘마니’에 불과했다”며 “당내 젊은 사람들을 앞세워 당 대표를 몰아내려 하고 당권싸움에만 집착했다”고 주장했다.
 
손 대표는 “유 의원이 검찰 개혁을 거부하는 것은 자유한국당에 받아달라는 몸짓에 지나지 않는다”며 “황교안 대표와 거래해 한국당으로 돌아갈 궁리만 하는 분들은 하루빨리 갈 길 가라”고 했다.
 
그는 “유 의원은 선거법 개정을 끝까지 거부하겠다고 한다는데 연동형 비례제로 꽃놀이패를 하려는 것”이라며 “선거법 개정을 거부하면서 한국당에 ‘우리 받아달라’는 손짓을 했다가 만약 법안이 통과되면 소수정당으로 득을 보겠다는 것”이라고 말했다.
 
김은빈 기자 kim.eunbin@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