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0%대 예금금리 나오나…시중은행 이번주 인하

중앙일보 2019.10.21 00:02 경제 1면 지면보기
한국은행의 기준금리 인하 영향으로 시중은행의 1년 만기 정기예금 금리가 연 1% 초반으로 떨어질 전망이다. 한은의 예금은행 가중평균금리 통계에 따르면 지난 8월 기준 1년 만기 정기예금 금리는 1.61%였다. 신규취급액 기준 저축성 수신금리는 연 1.52%까지 내려왔다. 지난 16일 한은이 기준금리를 연 1.25%로 0.25%포인트 인하한 만큼 은행권 정기예금 금리도 영향을 받을 수밖에 없다.
 
국민은행은 이르면 이번 주부터 기준금리 인하범위(0.25%포인트) 내에서 수신 금리를 조정할 예정이다. 신한·NH농협은행 등은 이달 말께 내부 검토를 거쳐 반영할 계획이다. 시중은행의 과거 금리 조정 움직임을 봤을 때 정기예금 금리는 최대 연 1.1%까지 내려갈 수 있을 전망이다. 이미 1% 초반 금리를 주는 곳은 이번에 0%대 금리 상품을 내놓을 가능성도 있다.
 
한은이 지난 7월 기준금리를 인하했을 때 국민은행과 우리·하나은행, 농협 등 주요 은행이 모두 2주 안팎의 시차를 두고 잇달아 예금 금리를 낮췄다. 당시 인하 폭은 주력 상품 기준으로 국민·신한은행이 0.25%포인트, 우리·하나은행은 0.30%포인트였다.
 
염지현 기자 yjh@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