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건강한 가족] 급성심근경색 치료 효과, 비만 환자가 정상 체중보다 좋아

중앙일보 2019.10.21 00:01 건강한 당신 4면 지면보기
 비만도에 따라 급성심근경색의 치료 결과가 달라진다는 연구결과가 나왔다. 비만한 환자가 정상 체중인 환자보다 오히려 치료 후 사망률이 낮은 것으로 나타났다. 가톨릭대 대전성모병원 심장내과 김대원 교수 연구팀은 우리나라 급성심근경색증 환자를 대상으로 한 대규모 연구에서 체질량지수(체중을 키의 제곱으로 나눈 값, BMI)와 사망률의 연관성을 분석한 결과 이 같은 사실을 확인했다고 밝혔다.
 

병원리포트 대전성모병원 심장내과 김대원 교수팀

김 교수 연구팀은 한국 심근경색증 등록연구(KAMIR-NIH)에 등록된 환자 1만3104명을 대상으로 연구를 진행했다. BMI를 기준으로 전체 환자를 정상 체중(BMI 22 이하)과 과체중(BMI 23~26), 비만(BMI 26 이상) 등 세 그룹으로 나눠 관상동맥 혈관 성형술(스텐트 삽입술)을 받고 1년이 지난 시점에 사망률을 비교했다. 뚫었던 혈관이 다시 막혔거나 다른 이유로 심근경색이 발생한 경우, 뇌졸중 등 모든 원인으로 인한 사망을 고려했다.
 
 
 
위험한 혈관 막히는 경우도 적어
 
그 결과 정상 체중인 그룹은 비만인 그룹에 비해 사망률이 1.5배 높았다. 뚱뚱한 사람이 말랐거나 체중이 정상인 사람보다 수술 후 합병증 등을 잘 극복해낸 것이다. 과체중인 그룹은 비만인 그룹과 비교했을 때 의미 있는 차이가 나타나지 않았다.
 
김 교수는 이 같은 결과에 대해 세 가지 이유를 들어 설명했다. 첫째, 비만인 그룹의 연령은 평균 57세로 정상 체중(평균 71세)이나 과체중(평균 63세)보다 젊었다. 김 교수는 “이번 연구는 나이 등 사망률에 영향을 미치는 요인을 보정한 결과”라면서도 “다만 젊을수록 상대적으로 아스피린 등 약물 처방에 제한이 적다는 점이 결과에 영향을 미쳤을 수 있다”고 분석했다.
 
둘째, 비만인 그룹은 위험한 혈관이 막히는 경우도 적었다. 급성심근경색은 심장에 혈액을 공급하는 관상동맥이 혈전 등으로 막혀 근육이 괴사하고 심장이 멈추는 병이다. 관상동맥은 크게 3개의 혈관으로 구성되는데, 비만 그룹은 이 중 크기가 가장 크고 중요한 가운데 혈관(LAD)이 막힌 비율이 66%로 정상 체중 그룹(72%)보다 낮았다.
 
 
셋째, 치료를 버텨낼 체력이 상대적으로 더 강하기 때문이다. 급성심근경색 환자들은 수술 후 운동·식이 제한, 약물 복용 등으로 인해 근육량이 줄거나 영양부족 등을 겪기 쉽다. 비만한 환자는 저장하고 있는 에너지가 많아 이럴 가능성이 작다는 것이다. 김 교수는 “향후 BMI 외에 복부비만 등 대사성 비만에 대한 평가가 이뤄진다면 좀 더 명확한 원인을 파악할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이번 연구는 국제학술지 ‘플로스원(PLOS ONE)’ 최신호에 개재됐다.
 
 
박정렬 기자 park.jungryul@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