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귀화 마라토너 오주한, 도쿄올림픽 기준기록 통과

중앙일보 2019.10.20 12:33
20일 열린 2019 경주국제마라톤에서 케냐 출신 귀화 마라토너 오주한이 결승선을 통과하고 있다. 오주한은 도쿄올림픽 기준기록을 통과했다. [연합뉴스]

20일 열린 2019 경주국제마라톤에서 케냐 출신 귀화 마라토너 오주한이 결승선을 통과하고 있다. 오주한은 도쿄올림픽 기준기록을 통과했다. [연합뉴스]

케냐 출신 귀화 마라토너 오주한(31·윌슨 로야나에 에루페·청양군청)이 2020 도쿄올림픽 출전권을 사실상 확보했다.
 

지난해 9월 특별귀화로 한국인 돼
2020 도쿄올림픽 출전 유력

오주한은 20일 경주에서 열린 2019 경주국제마라톤대회에서 2시간08분43초로 결승선을 통과해 케네디 키프로프 체보로르(29·케냐·2시간08분23초)에 이어 2위에 올랐다. 오주한은 지난해 7월 특별귀화 국적심의위원회를 통과한 후 9월 최종면접을 거쳐 대한민국 국적을 취득했다. 이번은 한국인 오주한의 첫 공식 레이스였다. 오주한은 도쿄올림픽 기준 기록(2시간11분30초)을 통과하면서 올림픽 출전이 유력해졌다.
 
도쿄올림픽에는 한 나라에서 최대 3명까지 출전할 수 있다. 그러나 오주한보다 더 좋은 기록을 낼 선수는 거의 없다시피하다. 오주한의 2시간08분43초는 한국 국적 선수로는 역대 여섯 번째로 빠른 기록이다. 이봉주의 한국기록(2시간07분20초)에는 1분 23초 뒤져 있다. 다만 대한육상연맹은 귀화 후 3년까지는 오주한의 기록을 '비공인 기록'으로 분류할 예정이다. 그러나 올림픽 출전에는 전혀 문제가 없다.
 
김효경 기자 kaypubb@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