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송환법 촉발' 홍콩 여자친구 살인범 "대만 가서 자수하겠다"

중앙일보 2019.10.19 15:42
대만 자수 의사 밝힌 살인 용의자 찬퉁카이. [SCMP 홈페이지=연합뉴스]

대만 자수 의사 밝힌 살인 용의자 찬퉁카이. [SCMP 홈페이지=연합뉴스]

홍콩에서 '범죄인 인도법(송환법)' 반대 시위를 촉발했던 용의자가 대만에 가 자수하기로 했다.
 
19일 명보(明報) 등 홍콩 현지 언론에 따르면 현재 교도소에 수감 중인 홍콩인 찬퉁카이(陳同佳·20)는 캐리 람 행정장관에게 서한을 보내 출소 후 대만으로 가서 자수하겠다고 밝히면서 관련 수속에 협조를 부탁했다.
 
찬퉁카이는 지난해 2월 여자친구와 대만 여행을 갔다가 현지에서 여자친구를 살해했다. 여자친구 시신을 대만에 두고 홍콩으로 돌아온 그는 홍콩에서 여자친구의 돈을 훔친 혐의로만 2년 5개월의 징역형을 선고받았다.
 
홍콩은 속지주의를 채택해 사법권이 미치지 않는 대만에서 벌어진 사건으로는 기소를 하지 못했기 때문이다. 그는 형기 만료로 오는 23일 석방될 예정이다.
 
홍콩 경찰은 대만 경찰에 찬퉁카이의 자수 의사를 전하면서 송환을 위한 관련 편의를 제공하겠다고 밝혔다.
 
앞서 홍콩 정부는 범죄인 인도 조약이 체결되지 않은 대만에 찬퉁카이를 넘겨 살인의 책임을 물어야 한다며 송환법 추진을 강행했다.
 
송환법은 범죄인 인도 조약이 체결되지 않은 국가나 지역에도 사안별로 범죄자를 인도할 수 있는 내용을 담고 있었다.
 
그러나 송환법이 통과될 경우 온갖 범죄 혐의를 구실로 삼아 중국 중앙정부가 홍콩인을 체포할 길이 열려 사실상 홍콩의 사법 자치권이 와해될 것이라는 우려가 커졌다.
 
시민들의 저항에 밀린 홍콩 정부는 송환법 철폐를 선언했으나 이제 시민들의 요구는 행정장관 직선제를 비롯한 전면적인 민주화 요구로 확대되면서 홍콩 정부와 시위대의 대립은 더욱 심화되고 있다.
 
권혜림 기자 kwon.hyerim@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