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최태원 “행복하면 성공한다…행복에도 정교한 전략 필요”

중앙일보 2019.10.18 18:30
최태원 SK그룹 회장이 “기업이 이윤을 창출하기 위해 치밀한 전략을 세우듯, 행복을 추구할 때도 정교한 전략이 필요하다”고 말했다.

 
최태원 SK그룹 회장이 18일 제주도 서귀포시 디아넥스 호텔에서 열린 ‘2019 CEO세미나’에서 폐막 연설을 하고 있다. [사진 SK그룹]

최태원 SK그룹 회장이 18일 제주도 서귀포시 디아넥스 호텔에서 열린 ‘2019 CEO세미나’에서 폐막 연설을 하고 있다. [사진 SK그룹]

 최 회장은 18일 제주도 서귀포시 디아넥스 호텔에서 열린 ‘2019년 CEO(최고경영자) 세미나’ 폐막식에서 각 계열사 최고경영자에게 ‘행복 전략’의 고도화를 주문했다. 최 회장은 “성공한다고 행복해지는 것은 아니지만 행복해지면 성공할 확률이 높아진다”는 ‘행복 경영의 가설’을 소개하며 “이 가설을 성립시키기 위해 CEO들이 지속해서 전념해야 한다”고 말했다. 행복 전략은 최 회장이 올해 강력하게 추진하고 있는 경영 화두다.

 
 세미나는 지난 16일부터 3일 동안 ‘딥 체인지 실행, 구성원들이 함께 만드는 행복’을 주제로 열렸다. 최 회장은 계열사 최고경영자에게 사업구조의 근본적 혁신인 ‘딥 체인지(Deep Change·근원적 변화)’를 가속화하기 위해 ‘디자인 역량’을 발휘한 창의적 문제 해결 능력을 강조했다. 최 회장은 “지금까지 CEO는 ‘결정권자’ ‘책임자’로만 인식됐으나, 앞으로는 딥 체인지의 ‘수석 디자이너’로 일해야 한다”고 말했다. 또 “사업 구조의 진화·전환·확장, 자산 효율화, 인적자본 확보 등 딥 체인지의 모든 과제가 도전적”이라며 “기존의 익숙한 생각으로 접근해서는 안 된다”고 지적했다.
 
 최 회장의 주문에 계열사 최고경영자들은 “인공지능(AI)과 디지털 전환(Digital Transformation)을 활용한 사회적 가치의 추구를 가속화하고 ‘구성원이 행복해야 고객의 행복도 키울 수 있다’는 행복 전략의 실행과 인적자본 강화에 박차를 가하겠다”고 응답했다. 조대식 SK수펙스추구협의회 의장은 16일 연설에서 “자본주의의 정점에 있는 미국 기업들도 주주의 이익만을 키우는 게 아닌 모든 이해관계자를 위한 경영을 하겠다고 결의했다. 기업의 목표가 돈이 아니라 이해관계자의 가치라는 선언이 나온 것은 놀라운 일”이라고 말했다.

 
 최 회장이 강조하는 사회적 가치(SV·Social Value)에 대해서도 그룹 SV위원회는 2020년까지 사회적 가치의 비전과 중점 추진 영역, 핵심 원칙 등을 담은 그룹 차원의 ‘사회적 가치 추진 체계’를 완성하기로 했다.

 
 내년 1월 출범하는 ‘SK 유니버시티’의 밑그림도 나왔다. SK는 그룹 차원의 통합 교육인프라가 필요하다는 최 회장의 제안에 따라 지난 7월부터 SK 유니버시티 설립을 준비하고 있다. 교육과정으로는 AI·디지털 전환·사회적 가치·글로벌·리더십·매니지먼트·행복·디자인 등 8개 분야 450여개 과정이 1차 개설된다. 구성원이 업무 시간의 10%, 연간 200시간 이상 학습할 수 있도록 시스템을 설계 중이다.

 
최태원 SK그룹 회장이 16일부터 사흘간 제주 서귀포시 디아넥스 호텔에서 열린 ‘2019 CEO세미나’ 첫날 토론에 참여하고 있다. [사진 SK그룹]

최태원 SK그룹 회장이 16일부터 사흘간 제주 서귀포시 디아넥스 호텔에서 열린 ‘2019 CEO세미나’ 첫날 토론에 참여하고 있다. [사진 SK그룹]

 이번 세미나에는 최 회장과 최신원 SK네트웍스 회장·최재원 SK그룹 수석부회장·최창원 SK디스커버리 부회장 등 총수 일가와 함께 조대식 의장을 비롯한 수펙스추구협의회 7개 위원회 위원장·각 계열사 CEO 등 총 80여명이 참석했다.

 
임성빈 기자 im.soungbin@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