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해리스 물러가라" 기습 시위, 미 대사관저 담 넘은 대학생들

중앙일보 2019.10.18 17:05
한국대학생진보연합이 18일 오후 서울 중구 주한 미국대사관저에서 방위비분담금 협상과 관련해 기습 농성을 하기 위해 담벼락을 넘고 있다. [뉴시스]

한국대학생진보연합이 18일 오후 서울 중구 주한 미국대사관저에서 방위비분담금 협상과 관련해 기습 농성을 하기 위해 담벼락을 넘고 있다. [뉴시스]

대학생 단체 ‘한국대학생진보연합’ 소속 회원들이 18일 서울 덕수궁 옆 미국 대사관저에 기습 진입해 농성을 벌이다 경찰에 연행됐다. 
 
경찰에 따르면 이들 단체 소속 19명은 이날 오후 2시 50분쯤 사다리를 이용해 미국 대사관저 담을 넘는 방식으로 대사관저 마당에 진입했다. 이들 가운데 17명은 미 대사관저를 넘어간 것으로 파악됐다. 다른 2명은 경찰의 제지로 담을 넘지 못했다. 
 
한국대학생진보연합 소속 대학생이 18일 오후 서울 중구 주한 미국대사관저에서 방위비분담금 협상 관련 기습 농성을 하기 위해 담벼락을 넘고 있다. [뉴시스]

한국대학생진보연합 소속 대학생이 18일 오후 서울 중구 주한 미국대사관저에서 방위비분담금 협상 관련 기습 농성을 하기 위해 담벼락을 넘고 있다. [뉴시스]

이어 대사관저 건물 앞에서 ‘미군 지원금 5배 증액 요구 해리스는 이 땅을 떠나라’는 문구의 플래카드를 펼쳐 들고 “방위비 분담금 인상에 반대한다”고 외쳤다. 
 
또 관저 대문 앞에서 “미국이 방위비 분담금 50억 달러를 내라며 협박하고 있다. 이는 명백한 내정간섭”이라고 주장했다. 
 
이들은 전날인 지난 17일 페이스북을 통해선 한·미 방위비 분담금 협상과 관련해 청와대의 답변을 요구하는 공개 질의를 올리기도 했다. 이들은 문재인 대통령에게 보내는 공개질의에서 “주한미군 주둔비 인상 요구는 불법”이라며 “그럼에도 (미국은) 말도 안 되는 뻔뻔한 인상 요구를 들이밀며, 우리 국민의 혈세를 갉아먹을 속셈”이라고 주장했다.
 
주한미군 방위비 인상을 반대하며 18일 오후 서울 중구 정동에 위치한 주한 미국대사관 관저 담장을 넘은 한국대학생진보연합 학생들을 경찰병력이 연행하고 있다. [뉴시스]

주한미군 방위비 인상을 반대하며 18일 오후 서울 중구 정동에 위치한 주한 미국대사관 관저 담장을 넘은 한국대학생진보연합 학생들을 경찰병력이 연행하고 있다. [뉴시스]

신고를 받고 출동한 경찰은 이들을 현장에서 끌어냈다. 이 과정에서 경찰 및 대사관저 보안 요원과 몸싸움이 벌어지기도 했다.
 
경찰은 대사관저에 무단 침입한 17명과 침입을 시도한 2명을 각각 건조물침입과 건조물침입 미수 혐의로 현행범 체포했다. 이들 중 9명을 서울 남대문 경찰서로, 종암 경찰서와 노원 경찰서로 각각 5명을 연행했다.
 
경찰은 이들이 대사관저에 무단 침입한 이유 등을 조사할 예정이다.
 
경찰 관계자는 “사안의 중대성을 고려해 엄정하게 처벌하고, 재발 방지를 위해 시설에 대한 경비도 강화할 방침”이라고 말했다.
 
이와 관련, 외교부는 이번 침입 사건에 우려를 표명하며 관계부처에 주한미국대사관과 대사관저 경계 강화를 요청했다고 밝혔다.
 
외교부 관계자는 “어떠한 경우에도 위와 같은 외교공관에 대한 위해나 공격은 정당화될 수 없다”며 “정부는 공관 지역을 보호하고 공관의 안녕을 교란하는 행위를 방지하기 위해 모든 적절한 조처를 하겠다”고 밝혔다.
 
주한미국대사관은 이날 대변인 명의의 성명을 내고 “관저 불법 침입 시도가 14개월 만에 두 번째로 또 발생했다는데 대해 강한 우려를 표한다”며 “주한 외교사절 보호를 위한 노력을 강화해줄 것을 한국 정부에 촉구(urge)한다”고 밝혔다.  
 
채혜선 기자 chae.hyeseon@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