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아! 어쩌나...쌍용차 11분기 연속 적자

중앙일보 2019.10.18 15:13
쌍용자동차의 SUV 티볼리. 쌍용차는 3분기 적자로 11분기 연속 적자를 냈다. [사진 쌍용자동차]

쌍용자동차의 SUV 티볼리. 쌍용차는 3분기 적자로 11분기 연속 적자를 냈다. [사진 쌍용자동차]

쌍용차가 11분기 연속 적자를 기록했다. 쌍용차는 3분기 영업손실 1052억원으로 지난해 같은 기간보다 적자 폭이 확대됐다고 18일 공시했다. 영업손실 1052억원은 지난해 연간손실 642억원보다 많은 수치다. 매출액은 8364억원으로 7.2% 줄었고 당기순손실도 1079억원으로 커졌다. 또 판매는 3만1126대로 지난해 같은 기간보다 11.4% 감소했다.
 
쌍용차는 국내외 자동차 시장에서 수요는 둔화하고 경쟁은 심해지며 차 판매는 줄고 판매비용이 늘어 영업손실이 확대됐다고 말했다. 지난 6월에 출시한 신형 티볼리가 소형 스포츠유틸리티차량(SUV) 경쟁 심화에 치인 데다가 지난 8월 출시한 코란도 가솔린 모델도 주춤하다. 
 
쌍용차는 적자가 계속됨에 따라 지난달 복지 축소 등 경영정상화를 위한 자구 노력 방안에 노사가 합의했다. 또 회사 전 부문에서 경영체질 개선과 미래 성장동력 확보를 위한 쇄신책을 찾고 있다
 
예병태 쌍용자동차 대표는 "신제품이 나왔지만, 판매가 줄고 손실이 확대됐다"며 "고강도 쇄신책을 통한 수익성 개선과 적극적인 글로벌 판매 확대 노력을 통한 경영정상화 작업에 적극적으로 나서겠다"고 말했다.
 
김영주 기자 humanest@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