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타다 , 11월 18일부터 기본요금 4000원서 4800원으로 인상

중앙일보 2019.10.18 14:31

타다 베이직 기본요금 인상안 발표 

타다 서비스를 운영하는 VCNC 박재욱 대표가 지난 7일 서울 성수동 패스트파이브 간담회장에서 1주년성과에 대해 발표하고 있다. [사진 VCNC]

타다 서비스를 운영하는 VCNC 박재욱 대표가 지난 7일 서울 성수동 패스트파이브 간담회장에서 1주년성과에 대해 발표하고 있다. [사진 VCNC]

 
렌터카 기반 차량 호출 서비스 '타다 베이직'을 운영하는 VCNC가 타다의 기본요금 인상계획을 발표했다. VCNC는 타다 앱 내 공지를 통해 기본요금을 다음 달 18일부터 800원 인상한다고 18일 밝혔다. 11인승 승합차를 이용하는 타다 베이직은 4000원에서 4800원으로, 장애인 교통약자용 서비스인 타다 어시스트는 3000원에서 3800원으로 기본요금이 오른다. K7이상 급 차량을 이용하는 준고급 택시 서비스인 타다 프리미엄은 5000원으로 동일하다. 기본요금은 올린 대신 장거리 이동에 붙던 할증(통상 20㎞ 안팎) 요금은 낮춘다. 박재욱  VCNC 대표는 자신의 소셜네트워크서비스(SNS)에 “정부 정책 방향에 협조하고 택시업계와의 가격 경쟁을 피하기 위해 한 달 뒤부터 기본요금을 인상한다”며 “기존산업과 갈등을 최소화하라는 현재 정부와 택시업계의 목소리에 따른 결정”이라고 설명했다.
 
타다 요금 인상과 관련한 박재욱 VCNC대표 글 [사진 페이스북 캡처]

타다 요금 인상과 관련한 박재욱 VCNC대표 글 [사진 페이스북 캡처]

타다, 기본요금 첫 공개 

타다는 지금까지 내부 기준에 의해 결정된다며 정확한 요금을 공개하지 않았다. 지난해 10월 첫 출시 당시부터 통상 택시요금보다 30% 비싼 수준이라고만 밝혔다. 하지만 택시 요금이 지난 2월 기본요금 3000원에서 3800원으로 오르면서 큰 차이가 없어졌다. 이후 택시 기사들의 반발이 커졌고 이번 요금인상으로 이어졌다. 이번에도 기본요금은 공개했지만, 시간과 거리에 따라 요금이 결정되는 구조라는 이유로 기본요금 이동 거리나 할증 요금 등 세부정보는 공개하지 않았다. 이용자들은 앱을 통해 목적지를 설정해야만 어느 정도 요금이 나올지를 알 수 있는 구조다.
 

타다의 요금 인상 결정은 VCNC의 사업 확장 계획에 대한 택시업계의 반발도 고려한 것으로 보인다. VCNC는 지난 7일 서비스 출시 1주년 기념 간담회에서 내년까지 서비스 지역을 전국으로 확대하고 1400여대 수준인 운행차량수를 1만대까지 늘리겠다는 계획을 발표한 바 있다. 이후 서울개인택시조합은 VCNC의 사업 확대에 반대 시위를 시작했고 국토교통부 역시 타다의 계획이 부적절한 조치라는 입장을 냈다. 이후 박재욱 VCNC 대표는 "1만대 확장 계획에는 오해가 있었다"는 해명자료를 냈고 지난 16일에는 "택시제도 개편 법안이 마무리되는 연말까지 증차를 유보하겠다"는 입장을 밝혔다.

 
박민제 기자 letmein@joongang.co.kr 

관련기사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