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가짜뉴스 공장" 비판에 "표현의 자유" 반격 나선 페이스북

중앙일보 2019.10.18 12:04
마크 저커버그 페이스북 최고경영자(CEO)가 최근 불거진 정치 광고 논란과 관련해 "표현의 자유를 수호하겠다"며 민감하거나 거짓된 내용이라도 노출을 중단시키지 않겠다는 입장을 밝혔다고 뉴욕타임스(NYT)가 17일 보도했다. 
페이스북 CEO 마틴 주커버그가 17일 '표현의 자유'를 주제로 워싱턴DC에 위치한 조지타운대학에서 연설하고 있는 모습. [로이터=연합뉴스]

페이스북 CEO 마틴 주커버그가 17일 '표현의 자유'를 주제로 워싱턴DC에 위치한 조지타운대학에서 연설하고 있는 모습. [로이터=연합뉴스]

 

주류 언론 '방송 거부'한 정치 광고
페이스북에 등장하며 논란 시작
"가짜뉴스 증폭기" 비판에
"정치인 가짜 논평 그 자체로 의미있다"
반격 나선 CEO 저커버그

저커버그는 이날 미국 워싱턴D.C. 조지타운 대학에서 표현의 자유를 주제로 연설하면서 "스스로를 표현하는 사람들이 새로운 권력자"라며 "이들은 '제5권력'에 속한다"고 말했다. 제5권력이란 언론을 통상 '제4권력'으로 지칭해온 데서 한 걸음 나아가 주류 언론은 아니지만 사회적으로 파급력이 큰 소셜네트워크서비스(SNS)를 가리키는 말이다. 
 
저커버그는 이어 "나는 우리가 표현의 자유를 위해 계속 맞서야 한다고 생각하기 때문에 오늘 여기에 왔다"며 최근 논란이 된 정치 광고와 관련해 "민감한 정치 광고를 페이스북에서 금지해야 하는지 고민했다"고 말했다.
 
하지만 그는 "(SNS를 통한) 정치 광고는 주류 언론이 다루지 않을 수 있는 지역 후보나 정치 신인의 목소리를 대변할 수 있다"며 정치 광고를 금지하지 않을 방침이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정치인들을 향해 "자신이 원하는 정치적 결과를 얻는 것을 모든 사람이 목소리를 내도록 보장하는 것보다 더 우선시하는 것 같다"고 비판의 목소리를 내기도 했다.
 
저커버그의 이같은 발언은 내년 미국 대선을 앞두고 페이스북이 거짓 정치 광고를 가려내야 하는지 논란이 일고 있는 가운데 나온 것이다. 
 
페이스북은 지난달 정치인이 올린 게시물에 대해 팩트 체킹을 하지 않겠다고 발표했다. 정치인의 논평은 거짓이라 해도 뉴스 가치가 있고, 이런 의견에 대해 토론하는 것이 대중에게 이익이 된다는 이유에서다.
 
그러나 민주당 대선 주자인 엘리자베스 워런 매사추세츠 상원의원은 페이스북을 두고 '돈벌이를 위해 가짜 뉴스를 퍼뜨리는 기계'라고 공격했다.
 
페이스북은 또 민주당 대선 주자인 조 바이든이 아들의 비리를 덮기 위해 우크라이나에 뇌물을 줬다는 정치 광고를 한동안 게재하면서 민주당의 포화에 시달리기도 했다. CNN·NBC 등 미국 주류 언론이 이 광고의 내용은 거짓이라며 방영을 거부한 사실이 밝혀지면서 페이스북에 대한 비판의 목소리는 더욱 커졌다. 
 
NYT는 저커버그의 이날 연설에 대해 "페이스북이 가짜 뉴스와 증오 발언을 방관해왔다고 비난해온 이들을 상대로 저커버그가 적극적 방어에 나섰다는 증거"라고 평가했다.
 
월스트리트저널(WSJ)은 지난 2년간 가짜 뉴스와 사생활 침해 등에 대해 사과해왔던 저커버그가 이날 입장을 바꿔 표현의 자유를 가장 중요한 가치로 내세웠다고 전했다.
 
홍지유 기자 hong.jiyu@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