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창원 베트남인 도박현장서 뛰어내린 불법체류자…2명 사상

중앙일보 2019.10.18 10:59
[뉴스1]

[뉴스1]

경남 창원의 베트남인 도박현장 3층에서 불법체류자 2명이 뛰어내리며 1명이 사망하고 1명이 골절상을 입었다. 
 
18일 경찰에 따르면 이날 오전 4시 50분쯤 창원시 내서읍 소재 한 빌라 3층에서 뛰어내린 베트남인 2명이 사상했다. A(29·여)씨는 목숨을 잃었고 B(45·남)씨는 다리에 골절상을 입었다. 
 
이들은 도박을 하던 중 신고를 받고 출동한 경찰을 피해 도망가다 이같은 사고를 당했다. 당시 현장에는 총 12명이 있었다는 게 경찰의 설명이다. 
 
경찰은 부상자 2명을 병원으로 옮겼으며 정확한 사건 경위를 조사하고 있다.  
 
김지혜 기자 kim.jihye6@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