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홍남기, 美재무 만나 "日 수출규제, 세계경제 부정적 영향"

중앙일보 2019.10.18 06:35
국제통화기금(IMF)·세계은행(WB) 연차총회 참석차 미국 워싱턴을 방문중인 홍남기 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이 17일(현지시간) 재무부에서 스티븐 므누신 미 재무장관과 면담에 앞서 악수하고 있다. [사진 기획재정부]

국제통화기금(IMF)·세계은행(WB) 연차총회 참석차 미국 워싱턴을 방문중인 홍남기 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이 17일(현지시간) 재무부에서 스티븐 므누신 미 재무장관과 면담에 앞서 악수하고 있다. [사진 기획재정부]

홍남기 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이 스티븐 므누신 미국 재무장관을 만나 일본의 수출 규제조치가 글로벌 가치사슬을 훼손할 수 있다며 조속한 해결이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홍 부총리는 17일(현지시간) 주요 20개국(G20) 재무장관 회의 및 국제통화기금(IMF)·세계은행(WB) 연차총회 참석을 위해 찾은 워싱턴 DC에서 므누신 재무장관과 면담했다. 홍 부총리 취임 이후 세번째 만남이다.  
 
이 자리에서 홍 부총리는 일본의 수출규제 조치에 대한 우려를 표명했다.
 
홍 부총리는 "일본의 조치가 국제 무역 규범에 위배되면 글로벌 가치사슬을 훼손해 세계 경제에 부정적 영향을 줄 수 있다"며 "양국 간 대화와 외교적 노력을 통해 가능한 조속한 시일 내 해결되기를 희망한다"고 밝혔다.
 
므누신 장관은 이달 환율보고서 발표를 앞두고 한국과 외환 이슈 관련 원활한 소통 및 협의가 이뤄지고 있다며 한국의 외환시장 개입내역 공개주기 단축 등 외환정책 투명성 제고 노력을 높게 평가했다고 기재부는 전했다.
 
김지혜 기자 kim.jihye6@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