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적자 2배 커지는데…한전은 8300억원 한전공대 설립 '속도'

중앙일보 2019.10.18 05:40
2022년 개교 예정인 한전공대 설립·운영 비용이 5년간 총 8300억원에 달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이를 추진하는 한국전력공사의 영업적자가 2023년까지 약 3조5000억원에 달할 것으로 추산된 가운데 사업 추진이 무리하게 강행되는 것 아니냐는 우려가 나온다.
한전공대가 들어설 전남 나주혁신도시 내 나주부영cc. [프리랜서 장정필]

한전공대가 들어설 전남 나주혁신도시 내 나주부영cc. [프리랜서 장정필]

한전 영업적자 5년후 2.3배…한전공대, 재정부담 우려

18일 한전이 국회 산업통상자원중소벤처기업위원회 김규환 의원에게 제출한 자료에 따르면 2025년까지 한전공대 설립·운용에 들어가는 비용은 총 8289억원이다. 학교법인을 설립하고 캠퍼스를 건설하는 등 인프라 도입에 6210억원, 경상운영비 등에 2079억원이 투입된다. 2031년까지는 1조3521억원의 비용이 소요될 것으로 한전은 예측했다.
 
문제는 이를 추진하는 한전의 재무실적 악화다. 한전이 발표한 ‘2019~2023년 중장기 재무관리계획’에 따르면 2023년까지 한전의 영업이익 적자(2019~2023년 누적)는 3조5464억원까지 늘어난다. 올해 적자(1조5699억원)의 2.3배 규모다. 같은 기간 당기순이익 적자도 1조2621억원에서 3조3311억원으로 커진다. 올해 상반기에만 9285억원의 영업손실을 낸 한전의 부담이 커질 수밖에 없다는 분석이 나온다.
2년째 적자 수렁 한국전력. 그래픽=심정보 shim.jeongbo@joongang.co.kr

2년째 적자 수렁 한국전력. 그래픽=심정보 shim.jeongbo@joongang.co.kr

한전은 정부와 지방자치단체의 지원으로 부담을 완화한다는 계획이다. 한전 측은 “전라남도와 나주시가 3670억원을 지원하는 등 정부·지자체 지원 규모가 50% 이상이 될 것으로 기대한다”며 “대학 자체수익과 민간 기부, 해외투자 유치를 고려하면 한전 부담액은 줄어들 것”이라고 밝혔다. 부채비율이 높은 LH공사(283%)와 가스공사(367%)에 비교하면 한전의 부채비율은 161%로 비교적 적다는 입장이다.
 
여당도 한전공대 지원을 약속했다. 이해찬 더불어민주당 대표는 16일 전남도의 정책보고를 받은 자리에서 “블루 이코노미 실현을 위한 사업 등 국회에서 증액할 사업을 예결위 심의 과정에서 적극 지원하겠다”고 말했다.
 

전문가, “규모 작고 융합연구 어려워”…성공 여부 미지수

전문가들은 그러나 정부가 대규모 예산을 투입하고도 사업이 좌초할 수 있다고 경고했다. 정부가 한전공대를 30년 안에 세계 최고 수준의 전력·에너지 특화대학으로 키워 선진국과의 기술격차를 줄이겠다는 목표를 세웠지만, 규모·구조 면에서 달성하기 어렵다는 이유다.
[중앙일보]

[중앙일보]

이병태 한국과학기술원(KAIST) 경영대 교수는 “아시아에서도 에너지 분야 선도 대학이 있는 홍콩·싱가포르·중국 등의 경우 대학 정원이 3만8000명 가까이 된다”며 “1개 학과, 교수진 100여명으로는 학제간 융합 연구 등 ‘규모의 경제’가 이뤄지기 어려운 여건”이라고 말했다. 이 교수는 “에너지는 경제성·환경성 평가와 물리·화학 등 기술적 요소가 종합돼야 하는 학문”이라며 “비교적 다양한 학과를 갖춘 지방 거점 4대 과기원도 성공 여부를 장담하기 힘든 상황인 만큼, 종합대학에 에너지 센터를 설립하는 편이 합리적일 것”이라고 조언했다.
 
한 지방 과기원의 에너지학과 교수는 “한전의 수도공대와 한국정보통신대(ICU)의 실패 사례를 교훈으로 삼아야 한다”며“교수 임명에 한전 출신 전문가가 편중되는 등 투명성에 흠집이 나지 않도록 주의해야 할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한전은 지난달 30일 교육부에 학교법인 한전공대 설립 인가를 신청했다. 교육부는 해당 신청을 3개월 안에 처리하게 돼 있어 올해 말 이르면 내년부터는 본격적인 건설공사에 들어갈 것으로 관측된다.
 
세종=허정원 기자 heo.jeongwon@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