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유승준 父 "아들 테러범도 아닌데 17년간 한국 못 가" 눈물

중앙일보 2019.10.18 00:52
[사진 JTBC '이규연의 스포트라이트']

[사진 JTBC '이규연의 스포트라이트']

가수 유승준(43·미국명 스티브 유)의 아버지가 방송에 출연해 아들에게 미안하다고 말하며 눈물을 흘렸다.  
 
17일 방송된 JTBC '이규연의 스포트라이트'에서는 특권층 병역 비리의 숨겨진 미스터리를 파헤치고 유승준 부자와의 인터뷰를 진행하며 17년 입국 금지의 전말을 살펴봤다.  
 
유승준은 "저는 어렸을 때 미국에 갔고 시민권을 따는 것은 자연스러운 절차였다. 그게 병역기피로 보여지는 것은 저밖에 없는 것 같다"고 억울해했다.  
 
유승준은 중학교 시절 미국으로 이민을 갔고 한국에서 가수로 활동했을 시절에도 영주권을 가지고 있었다.  
 
입대할 수 있는 나이를 넘긴 뒤 다시 입장을 밝힌 것에 대해서는 "저는 '시간이 좀 지나면 이제는 그런 부분들이 풀리겠지' 그런 생각도 있었고 아예 잊고 살았었다"라며 "그러다 애들이 커가면서 이러다가 영영 못 돌아가겠구나 싶었고, 그러다 보니 10년이라는 세월이 흘렀다"고 말했다.  
 
[사진 JTBC '이규연의 스포트라이트']

[사진 JTBC '이규연의 스포트라이트']

유승준의 아버지는 "공부만 조금 잘했으면 미국 육사에 보내려고 했다. 얘가 왜 군대에 못 가겠느냐. 신체 좋겠다, 성격 좋겠다. 군대 못 갈 거 없었다"라며 "필수적이고 필연적으로 해야 하는 것이 시민권 취득이다. 그걸 내가 너무 강박하게 하는 바람에"라고 설명했다.
 
유승준의 아버지는 "9.11 테러 이후 이민 정책이 이민자들에게 폐쇄적으로 변했다. 생이별이 될 수 있다고 생각했다"고 말했다.
 
이어 "17년 전 내가 아들에게 잘못 권고하는 바람에 한국행 비행기를 타지 못하고"라고 말하며 오열했다. 이어 "아들이 테러 분자도 아니고 강간범도 아니고 무슨 죄를 지었나. 17년 동안 '8·15 광복절 특별사면으로 풀어지려나' 하면서 1년에 몇 번씩 17년간 해왔다"면서 눈물을 흘렸다.
 
홍수민 기자 sumin@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