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High Collection] 애벌빨래 없이 찌든 때와 얼룩을 싹~ 다우니 액체·폼형 세탁 세제 출시

중앙일보 2019.10.18 00:02 부동산 및 광고특집 3면 지면보기
신제품 다우니 세탁 세제는 한국 소비자들의 빨래 습관에 대한 심도 있는 분석을 바탕으로 개발된 프리미엄 제품이다. [사진 한국피앤지]

신제품 다우니 세탁 세제는 한국 소비자들의 빨래 습관에 대한 심도 있는 분석을 바탕으로 개발된 프리미엄 제품이다. [사진 한국피앤지]

글로벌 생활용품 제조기업인 P&G가 프리미엄 세탁 세제를 출시했다. 한국 시장에 처음으로 선보인 신제품 다우니(Downy) 세탁 세제는 한국 소비자의 빨래 습관에 대한 분석을 바탕으로 개발한 제품이다.
 

P&G

다우니는 많은 한국 소비자가 더 깨끗이 세탁을 하기 위해 본 세탁 전 애벌빨래를 한다는 점에 주목해 애벌빨래 없이도 찌든 때와 얼룩을 효과적으로 제거할 수 있도록 세탁력을 강화했다. 1960년부터 세제를 만들어온 P&G의 노하우와 기술력을 바탕으로 액체 세제는 두 배, 폼형 세제의 경우에는 세 배 농축된 세정 활성제를 함유하고 있다.
 
다우니 세제의 세정활성제는 섬유 깊숙한 곳까지 침투해 섬유에 달라붙어 있는 오염물질을 강하게 분리한 후 제거한다. 이러한 ‘딥 클리닝(Deep Cleaning)’ 기능으로 애벌빨래 없이 기본 세탁 설정만으로 냄새의 원인 분자까지 잡을 수 있는 것이 특징이다.
 
또한 세탁기 사용 시 헹굼 횟수를 늘리거나 때가 잘 빠지도록 물 온도를 높게 설정하는 한국 소비자의 세탁 습관에 맞춰 다우니 세제에 거품이 적게 발생하는 최적의 배합비를 적용했다. 세탁 과정에서 거품이 지나치게 많이 발생하지 않아 옷감 간 마찰력을 증가시켜 손으로 비벼 빤 듯한 강력한 세탁 효과를 낸다. 거품이 적기 때문에 헹굼 횟수를 늘리지 않고도 기본 세탁 설정만으로도 충분히 세탁물을 헹굴 수 있어 불필요한 물 낭비도 막을 수 있다.
 
전 세계 최초로 한국에 출시된 다우니 폼형 세제에는 12g의 가벼운 폼 안에 P&G의 최신 기술을 담았다. 빨래 1회당 한 개의 폼을 세탁기에 던져 넣어 사용할 수 있어 간편하다. 또 별도의 계량 없이 적당량의 세제를 사용할 수 있어 보다 효과적인 세탁이 가능하다. 고유한 ‘오픈 셀 폼(Open cell Foam)’ 구조로 물을 빨리 흡수하고 쉽게 용해되는 것은 물론 3단의 샌드위치형 디자인에 딥클리닝·탈취·상쾌함의 세 가지 효과를 함께 담은 차세대 세탁 세제다.
 
다우니 세탁세제는 ‘핑크’와 ‘블루’ 두 가지의 향 제품으로 출시한다. P&G 내부 조향사가 엄선해 향을 제조한 다우니 세탁 세제는 다우니 섬유유연제와 함께 사용 시 더욱 풍부한 향기를 경험할 수 있다.
 
발라카 니야지 한국피앤지 대표는 “다우니 세탁세제를 통해 한국 소비자들이 빨래에 대해 겪고 있는 고민을 덜면서 더욱 즐겁고 만족스러운 세탁 경험을 제공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한다”고 전했다.
 
 
중앙일보디자인=송덕순 기자 song.deoksoon@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