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High Collection] 국내 유일 칠보공예 전승자 노용숙 장인의 작품 ‘실란 명작 컬렉션’ 선봬

중앙일보 2019.10.18 00:02 부동산 및 광고특집 3면 지면보기
설화수가 칠보공예 전승자인 노용숙 장인의 실제 작품으로 출시한 ‘실란 명작 컬렉션’. 수제 합에 칠보를 전통 방식 그대로 구현하고 모란을 우아하고 아름답게 표현했다. [사진 설화수]

설화수가 칠보공예 전승자인 노용숙 장인의 실제 작품으로 출시한 ‘실란 명작 컬렉션’. 수제 합에 칠보를 전통 방식 그대로 구현하고 모란을 우아하고 아름답게 표현했다. [사진 설화수]

설화수는 ‘전통문화의 현대적 재해석’이라는 철학 아래 매년 문화 메세나 활동으로 설화문화전과 장인과의 협업 등을 펼치고 있다. 특히 ‘옛 여인의 곁에 자리하고 있던 한국의 전통미 재발견’이라는 테마 아래 매년 ‘실란 메이크업’을 출시해 단아하고 기품 있는 한국적 미의 본질을 재현하고 우리 고유의 화장 문화를 계승하고 있다.
 

설화수

2003년 한국의 전통적인 미감을 자개와 격자무늬로 표현한 ‘격자’, 2004년 우리 전통문화유산 와당에 상서로운 기운을 담은 당초무늬를 장식한 ‘와당’, 2005년 보배로운 일곱 빛깔로 화려함을 담은 ‘칠보’를 다루었다. 또 표면에 모란과 당초를 시문하고 순수한 질흙의 색만을 사용하는 고급 순청자 제작방식이 그대로 재현된 ‘청자’에 이어 ‘분청’ ‘떨잠’ ‘매화문 꽃살’ ‘꽃담’ 등 잊혀서 가는 한국 전통 기법과 옛 소재를 매년 소개했다.
 
올해는 국내 유일한 전통기능 칠보공예 전승자인 노용숙 장인의 실제 작품인 ‘실란 명작 컬렉션’을 통해 숭고한 장인정신과 한 단계 높은 아름다움을 전한다.
 
칠보는 금속 표면에 다양하고 독특한 색상의 유약을 입혀 불에 의해 완성하는 전통 공예 기술로서, 한 가지 색상만 가진 일반 금속이나 보석이 흉내 낼 수 없는 다양하고 영롱한 색채와 여러 가지 표현을 구사할 수 있는 격조 높은 전통예술이다.
 
이번에 출시한 ‘실란 명작 컬렉션’(13.5g, 300만원대)은 노용숙 장인이 직접 만든 작품으로, 전 세계에서 단 3개만 선보였다. 노용숙 장인은 한옥에서 우연히 접한 모란꽃의 자태에서 영감을 얻어 은으로 만든 수제 합에 칠보를 전통 방식 그대로 구현하고 모란을 우아하고 아름답게 표현했다. 윗부분에는 전통기법을 구현한 칠보를, 은합 옆에는 부귀를 상징하는 모란 문양을 새겨 넣었다. 제품을 사용한 후엔 장신구함 등으로 활용하며 오래도록 소장하는 귀한 작품으로서의 가치를 선사한다.
 
실란 명작 컬렉션을 제작한 노용숙 장인은 “자연에서 답을 찾고 자연과의 조화로움을 통해 사람을 이롭게 하고자 하는 나의 작품 세계가 설화수와 닮아서 이번 협업이 상당히 인상 깊었다”고 소감을 전했다.
 
설화수는 앞으로도 한국적 소재와 기법을 현대적으로 재해석한 설화수 실란을 통해 전통문화의 가치와 한국의 미를 알리는 역할을 지속해서 수행할 방침이다.
 
 
중앙일보디자인=김재학 기자 kim.jaihak@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