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이수혁 신임 주미대사 “지소미아 문제에 미국 역할 촉구할 것”

중앙일보 2019.10.17 17:44
이수혁 대사가 주미대사에 내정된 지난 8월 국회 정론관에서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김경록 기자

이수혁 대사가 주미대사에 내정된 지난 8월 국회 정론관에서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김경록 기자

 문재인 정부의 두번째 주미대사로 임명된 이수혁(70) 신임 대사가 오는 24일 워싱턴 현지로 출국한다. 이 대사는 조윤제 대사의 후임으로 대미 외교의 최전선인 워싱턴을 책임지게 됐다. 정식 발령은 앞서 15일에 났다.  

文정부 두번째 주미대사, 대미외교 최전방 맡아
"지소미아, 방위비 분담금 한미 간 시급한 현안"
정무공사에 '북미통' 문승현 전 체코 대사 부임

 
 이 대사는 17일 기자들과 만나 “한·미 간에 대여섯가지 중요한 현안들이 있는데 이 중에는 역사적 검토를 해야하는 것이나 민족 감정문제가 개입된 문제도 있고, 남·북한 문제가 새롭게 발전한 것도 반영을 해야한다. 어깨가 굉장히 무겁다”며 “현안 문제에 국익을 바탕으로 전방에서 (역할을)수행하겠다”고 밝혔다.
 
 이 대사는 가장 시급한 현안으로 한·일군사정보보호협정(GSOMIAㆍ지소미아) 종료를 꼽았다. 그는 “11월 22일까지 어떻게 귀결이 될지, 이 과정에서 미국의 건설적인 역할을 촉구하고 독려하는 역할을 하는 것이 단기적으로 가장 중요한 일이라고 본다"고 말했다. 이어 “한·미 방위비 분담금 문제도 시급하다”고 언급했다. 
 
 트럼프 행정부 들어 한·미 동맹 균열을 우려하는 목소리에 대해 이 대사는 “(해리 해리스)주한 미대사와 로버트 에이브럼스 한·미연합사령관은 한·미 동맹에 대해 우려하지 않고 있고 굳건하다는 입장”이라며 “다만 요즘 세상에는 워낙 이해 충돌들이 많고 리더십들의 개성이 차이가 있고, (국가)이익이 딱 맞아 떨어지지 않는 사건들이 발생하는 건 자연스럽다고 본다”고 말했다. 이어 “비정상적인 갈등을 해결하는 것이 외교이고 (양국)이익의 균형점을 찾아갈 것”이라고 설명했다.
 
 북·미 비핵화 협상과 관련해선 “정상들의 책임이 무거워졌고 피할 수가 없게 됐다”고 말했다. 
 
 이 대사 부임으로 워싱턴 대사관은 인사 교체를 마무리하게 됐다. 올해 5월 한ㆍ미 정상 간 통화유출 사태가 있은지 5개월 만이다. 당시 공사급 인사와 참사관 등 3명이 징계 차 본부로 소환되면서 인력 운영에도 어려움이 있었다.
 
 최근 정무공사로 부임한 문승현(55ㆍ외시 22회) 전 체코 대사와 이 대사의 시너지 효과도 관전 포인트다. 문 공사는 주미대사관 2등서기관을 시작으로 주유엔대표부, 외교통상부 북미1과장, 주미대사관 공사참사관, 북미국 심의관과 북미국장 등을 거친 외교부 내 대표적인 '북미통'이다. 지금까지 주미대사관 정무공사 자리는 본부 국장직을 마치고 발령나는 자리였지만, 이번에는 고위공무원단 가급(1급, 차관보급)을 전격 배치하면서 중량감을 높였다. 이 대사의 직접 요청에 따른 것이라고 한다.
 
 이 대사는 외교통상부 구주국 국장을 거쳐 차관보를 지냈고, 6자회담 북핵수석대표로도 활동했다. 제20대 총선에서 더불어민주당 비례대표로 당선, 직전까지 국회의원이었다.
 
 이유정 기자 uuu@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