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조국 수사팀 ‘JK’ 카톡방 운영…대검 “여론 파악 용도”

중앙일보 2019.10.17 17:12
17일 서울 서초구 대검찰청에서 열린 국회 법제사법위원회의 대검찰청 2019 국정감사에서 백혜련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제출한 송경호 특수3부 차장 검사 메신저 관련 자료가 보이고 있다. [뉴시스]

17일 서울 서초구 대검찰청에서 열린 국회 법제사법위원회의 대검찰청 2019 국정감사에서 백혜련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제출한 송경호 특수3부 차장 검사 메신저 관련 자료가 보이고 있다. [뉴시스]

17일 대검찰청에서 열린 국회 법제사법위원회 국정감사에서 서울중앙지검의 조국 전 법무부 장관 일가 수사에 대검찰청이 개입하고 있다는 지적이 제기됐다. 
 
한동훈(46·사법연수원 27기) 대검찰청 반부패·강력부장과 송경호(49·29기) 서울중앙지검 3차장 등이 포함된 카카오톡 대화방이 문제로 거론되면서다. 이 대화방은 지난 7일 서울중앙지검 국감 당시 송 차장의 휴대전화 화면이 언론에 포착되면서 외부에 알려졌다. 
 
백혜련 더불어민주당 의원은 이날 대검 국감에서 한 부장을 일으켜 세워 해당 대화방에 누가 있고, 어떤 목적으로 방이 운영되고 있는지를 물었다.
 
한 부장은 “(조 전 장관 관련 수사에 대한) 주요 언론 기사가 나오거나 주요 인사들이 소셜네트워크서비스(SNS)를 통해 수사와 관련된 얘기가 나오면 그걸 공유하는 정도의 대화방이었다”고 말했다. 이어 “여론을 파악할 필요가 있으니 이를 공유하는 용도였다. 특별히 불법이 있던 것은 아니기 때문에 숨길 이유가 없다”고 덧붙였다.
 
한 부장이 “이 대화방은 지금은 없다”고 하자 백 의원은 “아무런 문제가 없는 방을 왜 없애느냐. 그러면 더 수상하다”고 반문했다. 한 부장은 “필요에 따라 방을 없애거나 만들곤 한다”고 답했다. 
 
이후 박주민 민주당 의원도 “대화방 제목이 ‘JK’라고 돼 있는데 이는 ‘조국’을 의미한 것이라고 생각한다”며 “조 전 장관 관련 수사를 사실상 대검이 챙기기 위해 만든 방이 아니었는지 의심이 든다”고 지적하기도 했다.
 
채혜선 기자 chae.hyeseon@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