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숙명여대 산학협력단, (주)단색과 기술이전 계약 체결

중앙선데이 2019.10.17 16:32
숙명여대 산학협력단과 ㈜단색이 지난 10월 15일(화) 기술이전 계약을 체결한 후 기념사진을 찍고 있다. (사진 좌측부터) ㈜단색 황태은 대표, 숙명여대 화공생명공학부 임호선 교수, 숙명여대 설원식 산학협력단장.

숙명여대 산학협력단과 ㈜단색이 지난 10월 15일(화) 기술이전 계약을 체결한 후 기념사진을 찍고 있다. (사진 좌측부터) ㈜단색 황태은 대표, 숙명여대 화공생명공학부 임호선 교수, 숙명여대 설원식 산학협력단장.

숙명여자대학교 산학협력단(단장 설원식)은 지난 15일(화) 여성 기능성 속옷제작 전문 기업인 ㈜단색(대표 황태은)과 ‘이의 전기방사법을 이용한 기능성 언더웨어 및 제조방법’에 대한 기술이전 계약을 체결했다.
 
숙명여대 화공생명공학부 임호선 교수 연구팀에서 개발한 본 기술은 고흡수성과 속건성을 동시에 구현할 수 있는 섬유의 개발, 기존 제품 대비 섬유의 흡수성을 높일 수 있는 섬유코팅, 그리고 물리적 방법의 코팅방법이 아닌 화학적코팅을 통해 기능성을 극대화한 섬유를 적은비용으로 단시간 내에 개발 할 수 있는 기술이다.
 
이번 기술이전은 숙명여자대학교 산학협력단이 한국연구재단으로부터 지원받아 운영하고 있는 ‘창의적자산실용화지원사업(BRIDGE+)’, 한국특허전략개발원의 ‘발명인터뷰 및 공고IP 활용지원사업’의 도움으로 작년 7월부터 ㈜단색과 함께 꾸준히 연계하여 기술개발에 착수하여 이뤄낸 결과다. 기술이전 금액은 총 8천만원 규모로 알려졌다.
 
㈜단색은 ‘편안한 여자의 일상’이라는 모토로 여자들이 가진 일상 속의 불편함을 해결하고 더 나아가 건강까지 생각한 제품을 만들고자 노력하는 브랜드다. 설원식 숙명여대 산학협력단장은 “이번 기술이전을 계기로 대학 내 실용화 자산의 기술 사업화를 산업체에 확산하고 이를 기반으로 재투자를 통한 후속 연구를 추진하는 선순환 구조로 숙명여자대학교 만의 기술사업화의 성공모델을 구축해 나갈 계획”이라고 말했다. 조효민 기자
 

선데이 배너

공유하기

중앙일보 뉴스레터를 신청하세요!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