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이낙연 "안심하고 돼지고기 잡수셔도 된다…ASF, 사람에게 전염 안 돼"

중앙일보 2019.10.17 16:01
이낙연 국무총리가 지난달 24일 정부서울청사 중앙재난안전상황실에서 아프리카돼지열병(ASF) 관련 긴급관계장관회의를 주재하며 발언하고 있다. [연합뉴스]

이낙연 국무총리가 지난달 24일 정부서울청사 중앙재난안전상황실에서 아프리카돼지열병(ASF) 관련 긴급관계장관회의를 주재하며 발언하고 있다. [연합뉴스]

이낙연 국무총리가 “아프리카돼지열병(ASF)은 사람에게 전염되지 않는다”며 “안심하고 돼지고기를 잡수셔도 된다”고 거듭 강조했다.  
 
이 총리는 17일 정부세종청사 ASF 중앙사고수습본부 상황실에서 주재한 '범정부 ASF 방역상황 점검회의'에서 “돼지고기 소비가 위축 기미를 보이고 있다”며 “돼지고기는 철저한 안전검사를 통과해야만 유통된다. 안심하고 잡수셔도 된다”고 말했다.  
 
이 총리는 "농가들로서는 방역의 부담을 지고 있는 터에 소비위축에 따른 가격 하락까지 겪으실 우려가 있다"며 "농림축산식품부와 식품의약품안전처 등은 유통회사나 소비자 단체 등과 함께 소비자들께 잘 설명해 드리시기 바란다"고 지시했다.
 
이어 "국방부, 환경부, 지방자치단체는 긴밀히 협조해 야생멧돼지를 통한 ASF의 남하를 차단해야 한다"며 "민간 엽사와 군 병력 등 많은 인력이 집중적으로 참여하기 때문에 안전에도 최대한 주의해주시기 바란다"고 당부했다.
 
이 총리는 지난달 19일 같은 곳에서 열린 대책 회의에서도 돼지고기 가격 동향을 점검하면서 "수요·공급뿐만 아니라 심리적 요인과 작전에도 모두 대처해야 한다"며 "지난 수년간 돼지고기 값은 대단히 안정세를 유지했다. 아마 지금도 유지될 것으로 보인다. 서민들이 그런 걱정은 안 했으면 좋겠다"고 언급했다.
 
이어 "의심 가는 돼지는 모두 시장에 가지 않기 때문에 거리끼는 생각은 전혀 가질 필요가 없다"며 "만에 하나 있더라도 인체에는 전혀 관계가 없다. 우리가 그 정도로 허술한 나라는 아니다. 전혀 유통되지 않을 것이라고 확실히 말씀드린다"고 강조했다.
 
한편 ASF 추가 확진 사례는 지난 9일 이후 여드레째 나오지 않고 있다.
 
정혜정 기자 jeong.hyejeong@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