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남북축구 초유의 무관중 경기에···김연철 "北 공정성 조치란 해석도"

중앙일보 2019.10.17 15:01
17일 국회에서 열린 외교통일위원회 국정감사에 참석한 김연철 통일부 장관. [연합뉴스]

17일 국회에서 열린 외교통일위원회 국정감사에 참석한 김연철 통일부 장관. [연합뉴스]

김연철 통일부 장관이 17일 전례 없는 ‘깜깜이’ 남북 축구전 배경에 대해 “남북 관계의 소강 국면을 반영한 측면이 있다”고 밝혔다.
 
김 장관은 이날 국회 외교통일위원회 통일부 국정감사에서 “왜 북한이 중계와 관중 없이 경기를 치렀다고 판단하느냐”는 박병석 더불어민주당 의원의 질의에 “중계권료와 입장권(수익)을 포기한 것은 여러 이유가 있을 것”이라며 이같이 말했다.
 
김 장관은 이어 북한이 무관중 상태로 경기를 연 것에 대해 “자기들 나름대로 (남측) 응원단을 받지 않은 상황에서 공정성의 조치를 취한 것이라는 해석도 있다”고 말했다. 
 
박 의원이 “북한-레바논전은 하루 뒤에 중계방영했고 응원단도 있었다”고 지적하자, 김 장관은 “국민들의 기대에 부응하지 못해서 매우 아쉽고 안타깝다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이후에도 김 장관을 향한 의원들의 질책이 이어졌다. 유기준 자유한국당 의원은 “이게 있을 수 있는 일인가”라고 따져 물었고, 김 장관은 “통일부 장관으로서 무거운 책임감을 느낀다”며 “정말 죄송스럽게 생각한다”고 말했다. 
 
김무성 한국당 의원도 “통일부 장관은 그러한 북한의 태도를 비판해야 하는 것 아니냐. 대단히 실망했다 정도는 이야기해야 하는 것 아니냐”며 질책하자, 김 장관은 “매우 실망스럽다”고 밝혔다.

 
김은빈 기자 kim.eunbin@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

미세먼지 심한 날엔? 먼지알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