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천안함용사 추모 文명판 뗀 사람은 한국당원” 경찰, 기소의견 송치

중앙일보 2019.10.17 12:58
지난 3월 22일 대전 유성구 국립대전현충원 천안함 46용사 묘역 한켠 바닥에 문재인 대통령 화환 명판이 뒤집힌 채 놓여 있다. 이 명판은 자유한국당 황교안 대표 참배 후 제자리에 붙었다. [연합뉴스]

지난 3월 22일 대전 유성구 국립대전현충원 천안함 46용사 묘역 한켠 바닥에 문재인 대통령 화환 명판이 뒤집힌 채 놓여 있다. 이 명판은 자유한국당 황교안 대표 참배 후 제자리에 붙었다. [연합뉴스]

 
지난 ‘서해수호의 날’(3월 22일) 문재인 대통령이 보낸 추모 화환의 명판을 뗀 사람은 자유한국당 대전시당 관계자라는 경찰 수사 결과가 나왔다. 이 관계자는 “명판을 훼손하지 않았다”며 혐의를 부인했다.
 
17일 대전 유성경찰서는 공용물건 손상 등 혐의로 한국당 대전시당 관계자 A씨를 최근 기소 의견으로 검찰에 송치했다고 밝혔다.
 
경찰에 따르면 A씨는 서해수호의 날인 3월 22일 국립대전현충원 천안함 46용사 묘역 앞에 있던 문 대통령 명의 추모 화환 명판을 떼어 땅바닥에 뒤짚어 놓은 혐의를 받고 있다.
 
당시 이낙연 국무총리가 보낸 추모 화환 명판도 떼어졌지만 경찰은 아직 총리 명판을 뗀 사람은 특정하지 못했다.
 
명판 제거는 황교안 한국당 대표 일행이 도착하기 직전 벌어졌다. 명판은 황 대표 일행이 이동한 후 누군가에 의해 제자리를 찾았다.
 

관련기사

 
이에 더불어민주당 대전시당이 수사를 의뢰했고 경찰은 현장에 있던 사람들을 조사한 결과 A씨가 대통령 명판을 뗀 것으로 봤다. 경찰은 이를 뒷받침할 복수의 목격자 진술도 확보한 것으로 전해졌다.
 
경찰 관계자는 “그동안 수사 자료와 현장에 있던 사람들의 진술 등을 토대로 결론을 내렸다”며 “사건의 정확한 내용은 피의사실 공표 문제가 있어 더 이상은 공개할 수 없다”고 말했다.
 
경찰의 수사 결과에 대해 A씨는 “추모 화환 명판을 훼손하거나 뗀 일이 없고 경찰에도 같은 취지로 말했다”며 “사실과 다른 결론이 난다면 가만히 있지 않겠다”고 연합뉴스에 전했다.
 
또 “내가 명판을 떼는 모습을 봤다는 사람들 진술도 모두 제각각인 것으로 안다”며 “너무 답답해서 그들과 삼자대면을 시켜달라는 요청까지 했다”고 주장했다.
 
박광수 기자 park.kwangsoo@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