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윤석열 “한겨레 ‘별장접대’보도, 1면에 사과하면 고소 재고”

중앙일보 2019.10.17 11:50
윤석열 검찰총장이 17일 오전 서울 서초구 대검찰청에서 열린 국회 법제사법위원회의 대검찰청에 대한 국정감사에 출석해 의원들 질의에 답하고 있다. [뉴스1]

윤석열 검찰총장이 17일 오전 서울 서초구 대검찰청에서 열린 국회 법제사법위원회의 대검찰청에 대한 국정감사에 출석해 의원들 질의에 답하고 있다. [뉴스1]

윤석열 검찰총장은 자신의 건설업자 접대 의혹을 보도한 한겨레 신문에 대해 “명예훼손 부분에 대해 사과한다면 고소를 유지할지 재고해보겠다”고 밝혔다.
 
윤 총장은 17일 국회 법제사법위원회 대검찰청 국정감사에서 ‘검사가 고소하는 것은 부적절하다’는 금태섭 더불어민주당 의원 지적에 이같이 답했다.
 
금 의원은 건설업자 윤중천씨가 윤 총장을 접대했다고 1면에 게재한 한겨레신문 기사를 “대단히 잘못된 보도”라고 비판하면서도 “내가 (이 문제를) 얘기하는 것은 검찰총장이 고소했기 때문”이라고 말했다. 그는 “나도 윤중천 접대받았다고 총장과 함께 (온라인상에) 이름이 올라갔지만 (그 누구도) 고소하지 않을 것”이라고 더붙였다.
 
이에 대해 윤 총장은 “나 역시 지금까지 살면서 누구를 고소해 본 적이 단 한 번도 없다”며 “금 의원님 못지않게 인터넷이나 유튜브 등에서 공격을 많이 받았지만 한 번도 고소한 적이 없다”고 했다.
 
그러나 “이 보도는 언론으로서 늘 해야 하는 확인 없이 기사를 1면에 게재한 것으로 개인의 문제가 아니라 검찰이라는 기관에 대한 문제”라고 지적했다.
 
윤 총장은 “언론도 사과한다든지 해야 하는데 계속 후속 보도를 했다”며 “보도 내용도 검찰총장이 윤 씨로부터 별장에서 접대를 받았다고 독자에게 인식시키는 것이었다”고 말했다. 이어 “해당 언론사가 취재과정을 다 밝히고 공식 사과를 같은 지면에 해주면 고소를 유지할지 재고해보겠다”고 말했다.
 
그는 “저는 사과를 받아야겠다. 아니면 말고 식으로 검찰총장이란 사람에 대해 보도하고서는 (사실이 아니란 것이) 확인됐으니까 고소 취하하라는 말은 받아들이기 어렵다”고 말했다.
 
윤 총장은 이후 박지원 의원의 비슷한 질의에 대해서도 “사과를 받아야겠다”고 답하며, 사실 확인과 별개로 한겨레의 사과 표명이 선행되어야 한다고 거듭 입장을 밝혔다.
 
한겨레신문은 지난 11일 ‘”윤석열도 별장에서 수차례 접대” 검찰, 윤중천 진술 덮었다’라는 제목의 기사를 보도했다. 
 
기사는 검찰이 김학의 전 법무부 차관의 스폰서 윤중천씨가 윤 총장에게도 별장에서 접대했다는 진술을 확보하고도 제대로 된 수사를 하지 않았다는 내용이었다. 대검은 이후 “윤 총장이 이날 오후 서울서부지검에 한겨레신문 기자 등을 상대로 고소장을 발송했다”며 혐의는 ‘출판물에 의한 명예훼손’이라고 밝혔다. 이 사건은 서울서부지검 형사4부에 배당됐다.
 
배재성 기자 hongdoya@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