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나경원 "공수처는 특특특특수부…'친문무죄 반문유죄'될 것"

중앙일보 2019.10.17 11:03
자유한국당 나경원(왼쪽) 원내대표와 황교안 대표가 17일 오전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연합뉴스]

자유한국당 나경원(왼쪽) 원내대표와 황교안 대표가 17일 오전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연합뉴스]

나경원 자유한국당 원내대표가 패스트트랙(신속처리안건)에 오른 고위공직자범죄수사처(공수처)는 '특특특특수부'나 다름없다고 언급했다. 
 
나 원내대표는 17일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공수처가 만들어지면 이 정권의 비리와 부패는 영원히 묻힌다"며 "'친문(친문재인)무죄·반문(반문재인)유죄'가 될 것"이라고 주장했다.  
 
그러면서 "공수처는 '조국 구하기' 일환일 뿐"이라며 "공수처가 진작 설치됐다면 검찰의 조국 수사는 어림도 없었을 것"이라고 말했다. 
 
나 원내대표는 "밀려오는 수사를 버티다 못해 도피성으로 사퇴한 실패한 장관의 명예회복과 정치적 부활에 문재인 대통령이 총대를 메고 모든 권력을 동원하고 있다"며 "산성비 내리듯 여기저기 뿌려진 조국 잔재를 청산하는 것이 검찰개혁의 첫 단추"라고 강조했다.  
 
그는 "민주당은 검찰 특수부 축소를 '조국표 검찰개혁'의 트레이드 마크라고 하더니 정작 '특특특특수부'나 다름없는 공수처를 만들겠다며 자가당착과 자기모순을 보인다"며 "'조국 구하기' 프로젝트는 국민의 분노만 자극하는 패착이니 문 대통령의 사과와 노영민 대통령 비서실장, 이해찬 민주당 대표, 이낙연 국무총리 사퇴로 매듭지으라"고 덧붙였다.  
 
황교안 한국당 대표 역시 '조국 대란' 책임자들은 사죄하고 물러나야 한다고 촉구하며 공수처 설치 법안을 비판했다.  
 
황 대표는 이날 최고위원회의에서 "문 대통령은 즉각 국민 앞에 석고대죄하고 책임자 문책과 인적 쇄신에 나서야 한다"고 말했다.
 
그는 이어 "가장 먼저 개혁해야 할 권력 집단은 범죄자를 법무부 장관으로 밀어붙인 청와대와 현 정부, 그리고 여당"이라며 "국민 대다수가 반대하는 법무부 장관 임명을 강행해 온 나라를 혼란에 빠뜨린 장본인이 바로 문 대통령"이라고 언급했다.  
 
아울러 "지난 정권을 괴롭힐 때는 특수부를 마음껏 늘려놓더니 자신들에게 칼날이 돌아오자 특수부를 축소하겠다는 게 지금 말하는 개혁"이라며 "그러니 가짜 개혁 아니겠나"라고 지적했다. 
 
황 대표는 "공수처는 결국 대통령 마음대로 할 수 있는 독재적 수사 기관이 될 것"이라며 "문재인 게슈타포(과거 독일 나치 정권의 비밀 국가경찰)인 공수처를 만들어 친문 독재의 끝을 보려고 한다"고 덧붙였다. 
 
김지혜 기자 kim.jihye6@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