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사우디서 성지순례자 버스 사고로 아시아인 등 35명 숨져”

중앙일보 2019.10.17 08:55
버스로 사우디의 이슬람 성지 메카에 도착하는 순례자들. [EPA=연합뉴스]

버스로 사우디의 이슬람 성지 메카에 도착하는 순례자들. [EPA=연합뉴스]

 
사우디아라비아에서 성지 순례자를 태운 버스가 트럭과 충돌하는 사고를 당해 30여 명이 목숨을 잃었다.
 
17일(현지시간) 현지 일간지 리야드 데일리에 따르면 사우디의 이슬람 성지 메카와 메디나로 연결된 고속도로에서 성지 순례자들이 탄 버스가 트럭과 충돌했다. 또 충돌 직후 버스에서 화재가 발생했다.
 
이 사고로 버스 탑승자 35명이 숨지고 4명이 부상했다고 사우디 관영 SPA 뉴스통신사가 경찰 대변인을 인용해 보도했다.
 
사우디 보건부는 사망자를 36명으로 파악했다.
 
경찰 대변인은 “사고 당시 버스에 아시아와 아랍 국적 성지 순례자 등 40명이 타고 있었다”고 밝혔다. 그러나 탑승자들의 국적을 구체적으로 언급하지는 않았다.
 
이지영 기자 lee.jiyoung2@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