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만나자” 유승민 제안에, 황교안 “자유우파 너나 없이 뭉쳐야” 화답

중앙일보 2019.10.17 00:06 종합 3면 지면보기
황교안 자유한국당 대표가 16일 보수통합 러브콜을 보낸 유승민 바른미래당 의원을 향해 “문재인 정부의 폭정을 막아내야 한다는 생각을 갖고 있는데 그러려면 자유 우파, 자유 민주주의 세력이 하나가 돼야 한다. 너나 할 것 없이 뭉쳐야 한다”고 화답했다. 이날 대구 북구 한국 로봇산업진흥원에서 열린 ‘민부론’ 설명회 뒤 기자들을 만나서다.
 

유 “개혁적 보수로 나와 새집 짓자”
황 “당내의견 잘 모아 통합 이룰 것”

황 대표는 “대화가 필요하면 대화를 해야 하고 만남이 필요하면 만날 수 있고 회의가 필요하면 회의체도 만들 수 있다”면서 “모든 노력을 다해 자유 우파가 함께하도록 해야 한다. 거기엔 너나가 없다”고 강조했다.
 
또 유승민계와의 통합을 반대하는 당내 일각의 목소리에도 “문재인 정권을 심판하고 총선에서 이기고, 대한민국을 되살려내는 일에 반대할 사람은 아무도 없다”면서 “대의를 위해 소아(小我)를 내려놓을 수 있다. 당내 여러 의견을 잘 모아 통합을 이뤄 가겠다”고 했다.
 
이날 오전 유승민 의원은 “날만 잡히면 황 대표를 만나 이야기할 용의가 있다. (황 대표가) 개혁적 보수로 나와 낡은 집을 허물고 새집을 짓자는 제안을 진지하게 생각했으면 좋겠다”고 말했다. 이런 유 의원의 공개 발언에 황 대표가 원론적이지만 긍정적으로 화답한 셈이다.
 
황 대표는 이날 ‘민부론’ 설명회 및 기업인 간담회에서 “누구나 실수할 수 있다. 그러나 바보는 실수를 집요하게 끌고 간다”고 한 키케로의 말을 인용하며 “생각나는 사람이 있지 않냐. 경제 정책을 대전환하지 않으면 (경제 위기를) 극복할 수 없다”고 지적했다.
 
대구=이우림 기자 yi.woolim@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