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미국 간 한국무역협회장 “한국산 자동차 관세 부과 제외해야”

중앙일보 2019.10.16 11:29
김영주 한국무역협회 회장이 미국 백악관 관계자와 만나 “미국이 보호무역 규제를 남용하지 않고 한국산 자동차에 대한 관세 부과조치를 면제해야 한다”고 밝혔다.
 
김영주 한국무역협회 회장이 15일(현지시각) 미국 워싱턴에서 켈리앤 쇼 미국 대통령 국제경제보좌관 겸 백악관 국가경제위원회(NEC) 부의장을 만나 한미 양국의 경제·통상분야 협력을 당부했다. [사진 한국무역협회]

김영주 한국무역협회 회장이 15일(현지시각) 미국 워싱턴에서 켈리앤 쇼 미국 대통령 국제경제보좌관 겸 백악관 국가경제위원회(NEC) 부의장을 만나 한미 양국의 경제·통상분야 협력을 당부했다. [사진 한국무역협회]

 삼성전자·현대자동차·포스코·일진글로벌 등 8개 국내 8개 기업으로 구성된 민간 경제사절단과 함께 미국을 방문 중인 김 회장은 15일(현지시각) 워싱턴에서 켈리앤 쇼 미국 대통령 국제경제보좌관 겸 백악관 국가경제위원회(NEC) 부의장을 만나 한미 양국의 경제·통상분야 협력을 당부했다. 김 회장은 “미국이 중국·유럽연합(EU)과의 무역 마찰과 보호무역 기조로 발생하는 세계 경제 불확실성을 해소하고, 긍정적인 무역·투자 환경을 만드는 데 리더십을 발휘해달라”고 요청했다.
 
 김 회장은 이어 “한국의 대미 투자는 매년 100억 달러 이상을 기록하고 있으며 한국 대기업은 미국 내 공장 설립 등 투자를 통해 미국 경제와 일자리 창출에 크게 기여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또 “투자를 더 활발히 할 수 있도록 미국이 무역확장법 232조를 통한 관세 부과에서도 한국산 자동차를 제외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무역확장법 232조는 미국이 자국의 국가안보를 위협한다는 이유로 수입을 제한하거나 높은 관세를 부과하는 것 등을 가능하게 한 법이다.
 
 이날 김 회장은 “최근 일본의 수출규제로 반도체·디스플레이 등 세계 시장 공급망과 무역에 부정적 영향을 우려하고 있다”며 “미국 정부도 한일 갈등 해결을 위한 중재 역할과 한미일 3국 협력·동맹 강화를 위해 힘써달라”고 덧붙였다.
 
김영주 한국무역협회 회장이 15일(현지시각) 미국 워싱턴에서 열린 통상자문단 간담회에서 발언하고 있다. [사진 한국무역협회]

김영주 한국무역협회 회장이 15일(현지시각) 미국 워싱턴에서 열린 통상자문단 간담회에서 발언하고 있다. [사진 한국무역협회]

 무역협회는 같은 날 워싱턴 통상자문단 간담회를 열고 미국의 최신 통상 동향·미국 내 우호적인 통상 여론 조성 방안 등을 논의했다. 이날 간담회에는 테리 밀러 헤리티지재단 국제무역경제센터 소장(통상자문단 의장) 등이 참석했다. 김 회장을 단장으로 한 민간 경제사절단은 지난 14일부터 17일까지 미국 워싱턴을 방문하고 있다.
 
임성빈 기자 im.soungbin@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