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경찰, 효성 부회장 소환 조사…'총수 일가 횡령'에 관여한 혐의

중앙일보 2019.10.16 11:24
이상운 효성 부회장. 자료 사진 [뉴스1]

이상운 효성 부회장. 자료 사진 [뉴스1]

 
효성그룹 총수 일가의 횡령 사건을 수사 중인 경찰이 이상운(67) 효성 부회장을 14일 피의자 신분으로 불러 조사했다.
 
2007년부터 10년간 그룹 대표이사를 지낸 이 부회장은 총수 일가의 핵심 측근이다. 그는 조석래(84) 명예회장과 아들 조현준(51) 회장의 횡령을 도운 혐의를 받고 있다. 경찰은 조 회장 부자가 개인 형사사건과 관련된 변호사 비용을 회삿돈으로 지출했다는 점을 횡령으로 보고 있다.
 
경찰은 2013년 이후 효성그룹 회삿돈이 조 회장 일가의 조세포탈ㆍ횡령ㆍ배임 등 개인 형사사건 소송비용으로 지출된 혐의를 포착하고 수사해왔다. 경찰은 계약 내용 중 실제 회사 업무 내용은 없고 총수 일가가 사비로 부담해야 할 소송 업무에 회삿돈이 쓰인 사실을 확인해 왔다. 변호사들은 주로 검찰 고위직 출신으로, 효성 회사 명의로 각각 수억원대 법률 자문 계약이 성사됐다고 알려졌다. 경찰은 해당 계약 체결 과정에 이 부회장이 관여한 것으로 보고 있다.  
 
참여연대도 지난 4월 변호사 비용 대납 혐의로 조 회장 부자를 특정경제범죄가중처벌법상 횡령 혐의로 처벌해 달라고 검찰에 고발했다. 참여연대 등에 따르면 효성은 변호사 비용으로 총 400억원을 쓴 것으로 전해졌다. 다만 400억원 중 정확한 횡령 액수는 특정되지 않았다고 한다. 당시 참여연대는 “대법원 판례는 업무상 횡령죄에 대해 ‘법인 대표자 개인이 당사자가 된 민형사사건의 변호사 비용은 법인 비용으로 지출할 수 없는 게 원칙’이라고 밝히고 있다”고 지적했다. 이어 “효성과 효성티앤에스는 조 명예회장 및 조 회장의 형사사건 변호를 위해 지출한 법률비용이 마치 회사 사업과 관련 있는 것처럼 손비 계상해 법인세액을 탈루한 것으로 보인다“고 주장하기도 했다.
 
한편, 조 명예회장은 1358억원을 탈세한 혐의로 지난해 9월 서울고법에서 징역 3년과 벌금 1352억원을 선고받았다. 아들인 조 회장은 법인카드 16억원을 개인 용도로 사용해 횡령한 혐의로 징역 1년 6개월에 집행유예 3년을 선고받았다. 두 사람은 대법원에 상고한 상태다.  
 
권유진 기자 kwen.yujin@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