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이해찬 "검찰 수사 분위기 자체가 으스스...개혁 기필코", 나경원 "이 대표 사퇴해야"

중앙일보 2019.10.16 10:15
이해찬 더불어민주당 대표가 검찰을 정조준하며 반인권적 수사를 하는 검사 퇴출을 거론했다.
더불어민주당 최고위원회의가 16일 오전 국회에서 열렸다. 이해찬 대표, 이인영 원내대표(왼쪽 둘째부터)가 회의에 참석하고 있다. 변선구 기자

더불어민주당 최고위원회의가 16일 오전 국회에서 열렸다. 이해찬 대표, 이인영 원내대표(왼쪽 둘째부터)가 회의에 참석하고 있다. 변선구 기자

이 대표는 16일 오전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월요일에 조국 전 장관이 발표했고 어제 국무회의에서 의결한 검찰개혁안을 법무부와 검찰은 당장, 하나도 빠짐없이 실행해야 할 것"이라고 촉구했다.
이 대표는 또 "무분별한 영장청구와 피의자 및 참고인의 과도한 소환, 위압적 수사 등을 바로 척결하고 이를 지키지 않는 검사의 퇴출 방안까지 만들어내야 한다"고 했다.  
더불어민주당 이해찬 대표가 16일 오전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모두 발언하고 있다. 변선구 기자

더불어민주당 이해찬 대표가 16일 오전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모두 발언하고 있다. 변선구 기자

그는 "검찰수사를 받아본 분들은 알겠지만, 검찰에 가면 분위기 자체가 으스스해서 수사받는 사람 스스로 벌벌 떨게 만드는 수사 관행을 해왔다"며 "검찰개혁을 기필코 통과시키고 검찰이 완전히 거듭날 때까지 멈추지 않겠다"고 강조했다. 
더불어민주당 최고위원회의가 16일 오전 국회에서 열렸다. 이해찬 대표가 모두 발언하고 있다. 오른쪽은 이인영 원내대표. 변선구 기자

더불어민주당 최고위원회의가 16일 오전 국회에서 열렸다. 이해찬 대표가 모두 발언하고 있다. 오른쪽은 이인영 원내대표. 변선구 기자

자유한국당에 대한 비판수위도 높였다. 이 대표는 "한국당이 어제부터 공수처 법안이 절대로 안 된다며 장기집권 가기 위한 전략이라는 터무니없는 주장을 한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이 대표는 "한국당이 절대로 안 된다고 하는 얘기는 고위공직자 비리를 끝까지 보호하겠다는 뜻으로 터무니없는 주장이다"라며 "공수처는 사법개혁 가운데 가장 중요한 부분"이라고 강조하고 "온 국민이 한결같이 바라는 것이 고위공직자 비리 수사"라고 말했다.
더불어민주당 이해찬 대표, 이인영 원내대표(왼쪽부터)가 회의에 참석하고 있다. 변선구 기자

더불어민주당 이해찬 대표, 이인영 원내대표(왼쪽부터)가 회의에 참석하고 있다. 변선구 기자

이 대표는 한국당에 대한 불만을 연이어 쏟아냈다. 그는 "그동안 공수처가 안 된다는 얘기를 언제 했느냐"며 "왜 안 되는가를 한국당은 설명해보십시오"라고 날을 세웠다.
 
이날 앞서 나경원 자유한국당 대표는 조국 법무부 장관 사퇴와 관련, 노영민 대통령 비서실장과 더불어민주당 이해찬 대표를 향해 책임을 지고 사퇴할 것을 요구했다.  
자유한국당 '북 SLBM 도발 관련 핵 대응 전략 간담회'가 16일 오전 국회에서 열렸다. 나경원 원내대표 등이 회의에 참석하고 있다. 변선구 기자

자유한국당 '북 SLBM 도발 관련 핵 대응 전략 간담회'가 16일 오전 국회에서 열렸다. 나경원 원내대표 등이 회의에 참석하고 있다. 변선구 기자

나 원내대표는 국회에서 열린 ‘북한 SLBM 도발 관련 핵 대응 전략 간담회’에서 "적어도 두 분이 책임지는 모습을 보이는 게 국론분열 사태를 마무리하는 방법"이라면서 이같이 주장했다.
자유한국당 '북 SLBM 도발 관련 핵 대응 전략 간담회'가 16일 오전 국회에서 열렸다. 나경원 원내대표가 모두발언하고 있다. 오른쪽부터 원유철 북핵외교안보특위 위원장, 나 원내대표, 정용기 정책위의장, 박맹우 사무총장. 변선구 기자

자유한국당 '북 SLBM 도발 관련 핵 대응 전략 간담회'가 16일 오전 국회에서 열렸다. 나경원 원내대표가 모두발언하고 있다. 오른쪽부터 원유철 북핵외교안보특위 위원장, 나 원내대표, 정용기 정책위의장, 박맹우 사무총장. 변선구 기자

또 나 원내대표는 문재인 대통령에 대해서도 "송구하다는 어물쩍 표현으로 넘어갈 일이 아니다"라며 "기자회견을 열어 사과해야 한다"고 말했다.
 
 
변선구 기자 
공유하기
광고 닫기